UPDATED. 2019-06-25 19:04 (화)
'술 안 따랐다고 사직서 요구'…전북 한 조합장의 갑질 주장

'술 안 따랐다고 사직서 요구'…전북 한 조합장의 갑질 주장

  • 정경재 기자
  • 승인 2019.04.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질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갑질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지역 한 축협 조합장이 회식 자리에서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신에게 술을 따르지 않았다며 사직서를 내라고 했다는 것이다. 해당 조합장은 이를 일부 부인했다.

16일 해당 축협 등에 따르면 A 조합장을 비롯한 직원 70여명은 지난 12일 오후 한 음식점에서 회식을 했다.

지난달 13일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에서 당선된 A 조합장은 이 자리에서 직원들을 격려하며 인사말 등을 했다.

조합장 선거가 치러지고 첫번째 단체 회식이라 초반 분위기는 좋았다고 당시 참석자들은 전했다.

사건의 발단은 몇몇 직원이 회식 도중 A 조합장에게 술을 따르지 않자 A 조합장은 화를 내며 "누가 술을 안 따르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직원들이 뒤늦게 그의 술잔을 채우려 했으나 A 조합장은 "술 안 받는다. 시말서를 써라"고 다그쳤다.

이후 A 조합장은 축협의 한 임원에게 "(술을 따르지 않은 직원들로부터) 사직서를 받아라"며 역정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내용은 이를 목격한 복수의 직원이 취재진에게 증언한 것이다.

현장에 있었던 해당 축협의 한 임원은 "선거 과정에서 일부 직원과 갈등이 있었는데 조합장이 술을 마시고 그러한 불만을 표출하는 과정에서 실언한 것 같다"며 "조합장이 직원들과 가깝게 지내려고 회식 자리를 마련했는데 취기에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A 조합장은 "당시 화를 내기는 했지만, 직원에게 직접 사직서를 가지고 오라고 하지는 않았다"며 "지금 회의 참석차 다른 지역에 있으니 나중에 설명하겠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