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8:02 (월)
술꼬레, 전통주와 풍류로 세계인이 하나되는 축제 ‘서울 술 페스티벌’ 개최

술꼬레, 전통주와 풍류로 세계인이 하나되는 축제 ‘서울 술 페스티벌’ 개최

  • 박지훈
  • 승인 2019.04.0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리미엄 전통주 50여종, 한국산 와인과 전통주 레시피, 세계 음식 마리아주 체험
세계 10여개 국가가 참여한 명시 낭독 외 플라멩코, 재즈, 레게 등 세계 음악 선보여
반포동이 추진하는 서래 글로벌 문화 체험의 날의 일환으로 서래로 상권 활성화 기대

서울 술 페스티벌 포스터
서울 술 페스티벌 포스터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한국의 프리미엄 전통주와 세계 음악, 세계 명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서울 술 페스티벌이 서울의 프랑스 마을로 알려진 서초구 서래마을 파리 15구 공원(구 은행나무 공원)에서 4월 20일 토요일에 개최된다.

서울에서 개최하는 술을 매개로 한 예술 축제로 ‘Sool is Art. Enjoy with Respect - 술은 예술처럼 음미하는 것이다’를 모토로 시와 음악에 술을 곁들이던 풍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였다.

누룩과 전통주
누룩과 전통주

진달래 꽃잎을 넣어 빚은 두견주, 봄에 날이 풀리기 시작하는 4월 청명절에 마신다는 약주 청명주, 배꽃이 필 무렵 집집마다 빚어 마시던 이화주 외에 시중에서 접하기 어려운 한국의 프리미엄 전통주를 세계 음악과 명시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이다. 세계의 명시 낭독, 플라멩코, 재즈&블루스, 레게 공연 등 문화 행사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세계적인 축제를 목표로 한다. 오후 1시부터 시작되는 세계 명시 낭독은 한국 외에 영국, 미국, 인도, 터키, 덴마크를 포함하여 10개국의 언어로 자국의 시를 낭독하는 서울 술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이다.

한국의 술과 음식, 문화를 전문적으로 해외에 알리는 세계 최초 영문 잡지 출판사인 술꼬레(SoolCoree)와 도농문화 예술상생 프로젝트 기획사인 인터트와인이 반포4동 주민자치위원회와 공동으로 주최한다. 한국 전통주 및 국내에서 제조되는 프리미엄 술의 세계화와 6차 산업으로의 발전을 목표로 매년 서울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반포서래 글로벌 문화 체험 데이
반포서래 글로벌 문화 체험 데이

◇서울 술 페스티벌(Seoul Sool Festival)

-일시: 2019년 4월 20(토) 11:00-3:00PM
-장소: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 68-2번지(서래마을 구 은행나무 공원)
-주최: 반포4동주민자치위원회, 술꼬레(SoolCoree), 인터트와인(InterTwine)

-프로그램
11:00am 장르 <뮤지션>
플라멩코 댄스 <소니아 트리오>

11:40am
재즈 & 블루스 <제임스 애쉬>

13:00pm
세계 명시 낭독(참여국가: 한국, 프랑스, 영국, 터키, 인도, 덴마크 외 10개국)

14:20pm
레게 듀오 <Redlow>

14:40pm
피리와 DJ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팀 팥 <POTT>

*4월 10일까지 술꼬레 웹사이트에서 각국 언어로 된 창작/명시 낭독자 모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