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5 15:45 (토)
"꽃길만 가시리"…제주유채꽃축제 개막

"꽃길만 가시리"…제주유채꽃축제 개막

  • 박지호 기자
  • 승인 2019.04.0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유채꽃축제 개막(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4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열린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2019.4.4 jihopark@yna.co.kr
제주유채꽃축제 개막(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4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열린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2019.4.4 jihopark@yna.co.kr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0만㎡ 유채꽃밭을 거닐며 제주의 봄을 만끽할 수 있는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가 4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개막했다.

서귀포시가 주최하고 제주유채꽃축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유채꽃을 테마로 한 다양한 행사로 꾸며졌다.

주 무대와 유채꽃 광장에서는 유채꽃 화관 만들기, 유채기름 짜기, 유채꽃 염색, 조랑말 승마체험 등 다양한 체험이 진행됐다.

또 유채 음식경연대회, 금혼식, 가요제 등 축제 정체성을 높일 프로그램도 펼쳐졌다.

녹산로에서는 유채꽃 프리마켓 '가시장', 비긴어게인 녹산로 '꽃길애송이', 거리의 화가 등의 프로그램이, 보조무대와 잔디광장에서는 두근두근생생 라디오 공연과 드론체험, 말발굽 던지기 등 가족 체험 프로그램 등도 진행된다.

조직위원회는 작년 유채꽃축제에서 부족함이 지적됐던 방문객 편의시설과 음식 메뉴 강화를 위해 올해 많은 공을 들였다.

'유채꽃의 바다에 풍덩'(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4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열린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2019.4.4 jihopark@yna.co.kr
'유채꽃의 바다에 풍덩'(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4일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조랑말체험공원 일대에서 열린 '제37회 제주유채꽃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2019.4.4 jihopark@yna.co.kr

조직위원회는 조랑말 박물관 옆에 화장실을 신축하고, 유채꽃 광장에 포토존 및 조랑말박물관 옥상 쉼터를 마련해 쉼터 및 조망 공간을 마련해 방문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축제 기간 가시리의 지역 문화를 연계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조랑말박물관, 헹기머췌, 따라비오름, 잣성을 경유하는 '짧은갑마장길' 걷기 행사가 총 3회에 걸쳐 매회 15명 내외로 진행된다.

축제장 주변의 교통 혼잡을 막기 위해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된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셔틀버스가 대천환승센터∼가시리조랑말체험공원∼제주민속촌을 연결한다.

이번 축제에는 서귀포시와 자매결연을 맺은 일본 가시마시, 군산시, 이천시 대표단도 참여한다.

행사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제주유채꽃축제 누리집(www.jejuflowerfestival.com)에서 찾아볼 수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