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8 13:21 (토)
'뮤직뱅크' 드림노트, 핑크로 물들인 '하쿠나 마타타' 컴백 무대...4행시 미션+재치 입담까지

'뮤직뱅크' 드림노트, 핑크로 물들인 '하쿠나 마타타' 컴백 무대...4행시 미션+재치 입담까지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3.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2 '뮤직뱅크' 방송 캡처]
[사진 = KBS2 '뮤직뱅크'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그룹 드림노트(DreamNote)가 통통 튀는 틴글미 넘치는 모습으로 성공적인 컴백 무대를 마쳤다.

 

드림노트(유아이,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 하빈, 한별)는 15일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 출연해 두 번째 앨범 '드림어스(Dream:us)' 타이틀곡 '하쿠나 마타타(Hakuna matata)'로 컴백 무대를 꾸몄다. 

 

이날 드림노트는 본격적인 컴백 무대에 앞서 출연자 대기실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의 포부를 전했다. 이들은 "열심히 준비한 만큼 멋진 무대 보여드리겠다"라며 즉석에서 라이브를 선보였다.

 

또한 드림노트 4 행시 미션에는 "'드'디어 저희 드림노트가 '임(림)'팩트 넘치는 '노'래 하쿠나 마타타로 돌아왔다. 지금 바로 '들(트)'어보시죠'"라고 재치 있는 입담까지 자랑했다.

 

공개된 컴백 무대 역시 드림노트만의 비타민 같은 매력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한층 더 유쾌하고 파워풀한 곡으로 돌아온 드림노트는 바쁜 안무 대형에도 불구하고 칼군무는 물론 화사한 미소까지 선보여 팬들의 함성을 끌어올렸다.

 

지난해 11월 데뷔 앨범 '드림라이크(Dreamlike)'로 혜성같이 가요계에 등장한 드림노트는 두 번째 앨범 '드림어스(Dream:us)'로 4개월 만에 초고속 컴백하며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틴글미를 예고했다.

 

타이틀곡 '하쿠나 마타타(Hakuna matata)는 스와힐리어로 '근심과 걱정을 모두 떨쳐버려!'라는 뜻을 지니고 있으며, 드림노트 특유의 통통 튀는 매력을 담아냈다.  특히 이번 타이틀곡에는 트와이스, 여자친구 등과 작업한 데이비드 엠버(David Amber)가 또 한 번 곡 작업에 참여했다.

 

한편, 드림노트는 상큼한 요정미를 담은 '하쿠나 마타타' 무대로 각종 음악방송에 출연해 컴백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