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6 23:55 (수)
치킨업계 1위 교촌치킨 권원강 회장 퇴임..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치킨업계 1위 교촌치킨 권원강 회장 퇴임..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9.03.1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촌에프앤비]
[사진=교촌에프앤비]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치킨업계 1위인 교촌치킨 신화의 주역 권원강(68) 교촌에프엔비의 회장이 퇴임한다.

13일 경기도 오산 본사에서 권원강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창립 28주년 기념식을 열고 경영 퇴임을 공식 선언했다.

권 회장은 이날 창립기념일 기념사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대외 환경 속에서 경영 혁신 없이는 미래가 불투명하다”며 “교촌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하는 본사 직원 및 가맹점 모두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와 혁신에는 한 사람의 회장이 아닌 보다 투명하고 전문화된 경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오너체제에서 전문경영인 체제로 변경됨을 알렸다.

권 회장은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그는 젊어서 가족의 생계를 위해 노점상, 해외건설노동자, 택시기사 등 직업을 거치다 1991년 3월 불혹의 나이에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10평 남짓 작은 가게로 교촌을 시작했다. 권 회장의 교촌치킨은 당시 프라이드와 양념치킨으로 이원화된 치킨 시장에서 '간장소스' 치킨을 앞세워 전국에 열풍을 일으켰고 교촌을 연 매출 3,188억의 업계 1위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뿐만 아니라 2013년에는 국내를 넘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2015년에는 일본 도쿄 등 해외에도 진출했다.

특히 권 회장은 가맹점 숫자를 무리하게 늘리기 보다 내실 강화에 집중해 2003년 실제 교촌치킨 가맹점 수가 1,000개를 돌파한 뒤 15년 간 950~1100개 사이의 가맹점 숫자를 유지하면서도 본사와 가맹점 모두 3배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교촌치킨은 지난해 11월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따르면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450여개 가운데 연평균 매출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신임 대표이사에는 황학수 현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이 선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