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5 11:07 (화)
<개그콘서트> '과한나라' 김준호, 기어코 왕의 자리를 박탈 당하다?...믿었던 박영진의 앙큼한 역모

<개그콘서트> '과한나라' 김준호, 기어코 왕의 자리를 박탈 당하다?...믿었던 박영진의 앙큼한 역모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2.2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김준호가 충신 박영진에게 왕좌를 빼앗겼다.

오늘(24일) 방송될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과한나라’에서 왕 김준호가 충신 박영진의 앙큼한 계략에 휘말려 기어코 왕의 자리를 박탈당했다고 해 시청자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개콘’의 핫(Hot)한 코너로 자리잡고 있는 ‘과한나라’는 하루도 바람 잘 날 없는 왕실 속 개성 넘치는 왕과 신하들이 벌이는 투 머치(Too much)한 국정 운영기로 많은 이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큰 형님 김준호와 든든한 선배군단 양선일, 송준근, 박영진, 송왕호, 풋풋한 32기 신인 박대승이 한 대 모여 만들어내는 시너지가 더욱 유쾌한 기운을 전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오늘(24일) 방송에서는 기력이 쇠해 국정 돌보기에 힘겨움을 겪고 있는 왕 김준호의 고군분투기가 그려진다. 그런 임금의 말 못 할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오늘도 똘똘 뭉친 충신 양선일, 송준근, 박영진의 엉뚱하고 재기발랄한 해결법이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할 예정이라고.

그러나 자꾸만 왕의 자리에 감출 수 없는 야욕을 보이던 박영진이 결국 김준호를 왕좌에서 끌어내린다. 순식간에 임금의 권위를 박탈당한 김준호와 어좌에 앉아 기세등등하게 회심의 미소를 짓고 있는 박영진 사이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오늘(24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근엄함도 코미디로 승화시키는 신개념 사극 개그로 꽉 찬 웃음을 전하는 ‘과한나라’는 오늘(24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