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1:37 (목)
"달걀껍데기에서 낳은 날짜 확인하세요"…'△△○○(월일)'표시

"달걀껍데기에서 낳은 날짜 확인하세요"…'△△○○(월일)'표시

  • 강애란 기자
  • 승인 2019.02.21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3일부터 산란일자 표시 시행…달걀 안전관리 강화

달걀 껍데기(난각) 산란일자 표시제도[식약처 제공]
달걀 껍데기(난각) 산란일자 표시제도[식약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앞으로 계란을 구매할 때 유통기한뿐 아니라 닭이 알을 낳은 날짜까지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양계협회 등과 협의를 거쳐 오는 23일부터 '달걀 껍데기(난각) 산란일자 표시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산란일자 표시 시행에 따라 달걀 껍데기에 표시되는 생산정보 맨 앞에 산란일자 4자리 '△△○○(월일)'가 추가된다. 그동안 생산정보는 생산농가번호 5자리, 사육환경 1자리로 6자리였지만 산란일자가 추가되면서 10자리로 늘어난다.

다만 식약처는 농가 등 생산 현장과 유통업계의 적응 기간을 고려해 시행 후 6개월간 계도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 기간에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보완 등 조처를 할 계획이다.

그동안 소비자는 계란을 구매할 때 포장지에 표시된 유통기한과 보관상태 등을 고려해야 했다.

달걀 유통기한은 원래 산란일자를 기준으로 산정하는데 포장재질, 보존조건, 냉장·냉동 등 유통환경을 고려한다. 일반적으로 상온에서 보관·유통하는 경우 30일, 냉장에서 보관·유통하는 경우 40∼45일로 정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농가에서는 포장일자를 기준으로 유통기한을 정해 문제가 됐다. 달걀값이 떨어지면 장기간 보관하다 가격이 오르면 포장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식약처는 산란일자 표시가 시행되면 달걀 유통기한 설정 기준이 투명해져 달걀 안전성이 강화되고 유통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계장[연합뉴스TV 제공]
양계장[연합뉴스TV 제공]

또 식약처는 오는 4월 25일부터 가정용으로 판매되는 달걀의 유통이 위생적으로 이뤄지도록 '선별포장 유통제도'를 시행한다. 다만 제도 시행에 필요한 시설 확보와 생산자단체의 요구 사항 등을 반영하기 위해 1년간 계도기간이 운영된다.

선별포장 유통제도는 달걀을 선별·세척·건조·살균·검란·포장하기 위한 전문 장비와 시설을 갖춘 업체에 식품안전인증기준(HACCP)을 의무적으로 적용해 위생관리를 하는 것이다.

그동안 육안에 의존했던 검란·선별과 달리 자동화 설비 등 과학적 방법을 적용해 달걀의 위생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

식약처는 선별포장 유통제도가 시행되면 깨지거나 혈액이 함유돼 식용에 적합하지 않은 알 등을 사전에 걸러내 유통·판매해 소비자가 안심하고 계란을 소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공판장 기능을 하는 달걀유통센터를 확대해 '계란 거래참고가격 공시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는 계란 공판장에서 거래가격을 정가·수의매매를 통해 결정해 공포하는 제도다. 공포된 가격을 기준으로 삼아 흥정을 통해 거래가격이 결정되게 된다.

이를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달걀유통센터는 공판장 개설을 의무화하고, 민간 등에서 공판장 시설기준을 갖출 경우에는 공판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또 달걀의 안정적인 수급관리 및 냉장유통체계 구축 등을 포함한 유통구조 개선을 위해 농식품부와 식약처 등 관계부처, 생산자단체, 유통상인, 소비자단체, 학계 등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테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달걀 산란일자 표시와 가정용 달걀의 선별포장 유통제도 시행을 통해 소비자가 계란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래픽] 달걀 껍데기 표시 개정안(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이달 23일부터 소비자가 달걀 생산날짜를 알 수 있게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가 표시된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3일부터 산란일자 표시제도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zeroground@yna.co.kr
[그래픽] 달걀 껍데기 표시 개정안(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이달 23일부터 소비자가 달걀 생산날짜를 알 수 있게 달걀 껍데기에 산란일자가 표시된다.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3일부터 산란일자 표시제도를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zerogroun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