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7:56 (수)
'무엇이든 물어보살' 선녀 보살 서장훈X아기동자 이수근, 진심과 재미 둘 다 잡은 신통방통 콤비의 대활약

'무엇이든 물어보살' 선녀 보살 서장훈X아기동자 이수근, 진심과 재미 둘 다 잡은 신통방통 콤비의 대활약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2.19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사진제공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선녀 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이 신(神)나는 입담으로 월요일 밤을 제패했다.

어제(18일) 방송된 KBS Joy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선녀 보살 서장훈과 아기동자 이수근이 고민남녀들의 걱정을 한 방에 날리는 조언과 대체불가 입담으로 안방극장에 진짜 웃음을 선물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장훈과 이수근은 과거 이혼한 사실을 밝히는 당당한 고민녀에게 따뜻한 조언과 응원을 아끼지 않으며 시작부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쉽지 않은 선택을 결정한 그녀에게 크게 감동한 서장훈은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난 진심 어린 조언에 깨알 개그까지 더해 유쾌한 고민 상담을 이어갔다.

이수근 또한 ‘선(先) 동거 후(後) 결혼’을 고민하는 커플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고민타파를 위해 힘썼다. 그는 임용시험을 준비하고 있다는 고민녀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리얼 오빠미(美)를 방출하는가 하면, 자연스럽게 상황극을 유도해 고민남과 명(?)연기를 펼치는 등 재미까지 놓치지 않는 멀티플레이어 보살의 면모를 보였다.

뿐만 아니라 연예인 1호 손님인 박재정의 방문에 두 사람은 미(美)친 합으로 ‘박재정 몰이’에 돌입해 폭소를 끌어냈다. 곧바로 보살 모드에 시동을 건 이들은 큰 고민이 없다는 박재정에게 다짜고짜 그의 소속사 대표인 윤종신과 헤어져야 한다고 조언해 꿀잼을 터트렸다.

특히 박재정과 윤종신의 띠를 묻던 서장훈은 이들이 각각 돼지띠와 닭띠임을 알게 되자 “닭고기와 돼지고기 함께 끓인 요리 본 적 있어?”라는 ‘기적의 무논리’로 이들이 헤어져야 함을 어필해 박장대소를 유발했다.

이처럼 보살 콤비 서장훈과 이수근은 나날이 업그레이드 된 조언과 특급 예능감으로 고민자는 물론 시청자들의 걱정까지 시원하게 타파했다. 신들린 눈치에 뛰어난 센스를 겸비한 두 남자가 선보이는 신(新) 고민해결쇼에 앞으로 더욱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독특한 설정과 신선한 포맷으로 큰 화제를 모은 KBS Joy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다음 달에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돼 시청자들을 다시 찾아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