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2:10 (화)
‘동상이몽2’ 정겨운, 장모 “이혼이 죄는 아니야” 위로에 결국 눈물...

‘동상이몽2’ 정겨운, 장모 “이혼이 죄는 아니야” 위로에 결국 눈물...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9.02.19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사진=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배우 정겨운이 장모의 위로에 결국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정겨운이 장모와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그동안 쌓였던 오해를 푸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 날 방송에서 김우림의 모친은 예비사위 정겨운의 이혼 과거를 알게 됐을 때를 회상하며 "나는 그 날 좀 힘들었다. (김우림의) 아빠는 예비사위가 연예인 정겨운이라는 걸 알았을 때 정말 주저앉는 줄 알았다 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도 장모는 정겨운을 애써 위로했다. 장모는 "이혼한 게 무슨 죄는 아니지 않느냐. 나는 그게 네 마음속에 주홍글씨처럼 남아있지 않았으면 좋겠다. 네가 어떨 때 위축돼 있고 자신없어하는 모습을 보면, ‘혹시 우리가 같이 있으면서 애를 그렇게 몰아가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자리가 불편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을까. 정말 지우개가 있다면 네가 그런 생각 안 하게 지워버리고 싶다"라면서 결국 눈시울을 붉혔다.

이를 듣던 정겨운은 "사실 어머님과 아버님께 한 번도 제대로 진지하게 말씀을 드린 적도 없었다. 어머님한테 정말 죄송하다. 너무 힘들게 해드린 것 같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에 장모는 '동상이몽2' 출연과 관련해, "딸을 또 알몸으로 채찍질하게 시키는 것 같아서 네가 미웠다"고 털어놓기도 했지만 이내 곧 "근데 내가 정말 겨운이의 엄마가 맞나 싶었다. 사위도 자식이라고 해놓고 어떻게 부모가 그렇게 말할 수 있나 싶어서 마음이 아프더라"라며 미안함에 끝내 눈물을 흘렸다.

이어 장모는 정겨운에게 "어느 누구도 네가 이혼하고 왔다는 걸 신경 쓰지 않는다. 거기에 대해 미안해하면 안 된다. 사랑한다"고 말하며 정겨운을 꼭 끌어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