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1 14:15 (일)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 대신 안중근 의사 서거일로 기억되길"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 대신 안중근 의사 서거일로 기억되길"

  • 차근호 기자
  • 승인 2019.02.1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중근의사교육문화재단 기념일 제정 촉구
"안 의사 여동생 안성녀 여사도 독립유공사 서훈해야"

"안중근 의사 기념일 제정해주세요"[차근호 기자]
"안중근 의사 기념일 제정해주세요"[차근호 기자]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밸런타인데이는 안중근 의사의 희생이 있었던 날입니다. 초콜릿을 주고받는 것보다 안 의사를 떠올릴 수 있는 기념일이 돼야 합니다."

안중근의사교육문화재단 명예총재인 권혁우 씨는 14일 부산 남구 대강당에서 열린 '2·14 도마 안중근의 날 제정 결의대회'에서 이렇게 힘주어 말했다.

권씨는 안중근 의사의 여동생 안성녀 여사 손자다.

권씨는 매년 2월 14일이 밸런타인데이로만 주목받는 것이 안타깝다.

이날은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서 일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도마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기도 하다.

안 의사는 1910년 2월 14일 사형선고를 받고 한 달여 뒤인 3월 26일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묵념하는 권혁우씨(사진 왼쪽 두번째)[차근호 기자]
묵념하는 권혁우씨(사진 왼쪽 두번째)[차근호 기자]

권씨는 "밸런타인데이는 민족정신 말살 정책에 따라 의도된 기념일"이라면서 "안 의사의 사형선고일을 기념일로 제정하고 이를 계기로 안 의사뿐만 아니라 알려지지 않은 독립투사들의 업적을 조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참석자들이 기념일 지정을 촉구하고 안중근 의사와 어머니 조마리아 여사를 다룬 연극공연을 관람했다.

또 안중근 의사의 여동생 안성녀 여사 묘지가 있는 부산 남구 용호동 천주교 묘지로 이동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

안 여사는 안 의사 의거 이후 도피해 해방이 오기 직전까지 독립투사들의 군복을 만드는 등 독립운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 공적을 입증할 공식 자료가 없었다.

이 때문에 국가보훈처로부터 독립유공자 서훈을 받지 못해 국립현충원에 안장되지 못했다.

안중근 의사 여동생 묘 [부산 남구]
안중근 의사 여동생 묘 [부산 남구]

권씨는 "안중근 의사가 여동생을 보호하려고 존재를 철저히 숨기다 보니 역사적 기록을 찾기 어렵다"면서 "하지만 당시 독립운동을 한 사람들의 생생한 증언도 있는 만큼 할머니가 독립운동자 서훈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