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0 07:27 (수)
'로맨스는 별책부록', 진짜 로맨스 소설이 숨어있다?...꼬리말 엔딩 파헤치기

'로맨스는 별책부록', 진짜 로맨스 소설이 숨어있다?...꼬리말 엔딩 파헤치기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9.02.1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방송 캡처
사진제공=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감성부록, 설렘을 증폭하는 꼬리말 엔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연출 이정효, 극본 정현정, 제작 글앤그림)이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감성 마법을 선사하고 있다. 엔딩에 등장하는 ‘꼬리말’이 본편이 끝난 후에도 설렘의 여운을 이어가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것. 놓칠 수 없는 명장면, 명대사부터 서로가 당연했던 강단이(이나영 분)와 차은호(이종석 분)의 오랜 역사, 몰랐던 속마음까지 섬세하게 풀어가는 꼬리말은 그 자체만으로 소장욕구를 부른다. 드라마의 일반적인 엔딩스틸 장면을 색다르게 연출하며 새로운 재미를 더한 ‘로맨스는 별책부록’. 정현정 작가가 직접 써 내려간 꼬리말은 한 편의 로맨스 소설처럼 매회 신선한 재미를 유발하고 있다. 사소한 감정선도 놓치지 않으며 설렘과 공감을 불어넣는 정현정 작가는 “꼬리말은 본편에서 다뤄진 인물의 감정과 사건이 갖는 의미를 더 확장시키고 마무리하는 역할로 생각했다”며 “본편에서는 다루기 힘든 비하인드 에피소드들을 통해 캐릭터를 더 이해하고, 시청자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썼다”고 설명했다. 이에 매회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한 ‘꼬리말’을 짚어봤다.

#설렘에 공감을 더하는 ‘꼬리말’ 효과! 깊은 여운 남긴 명장면 곱씹기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지난 6회 동안 숱한 명장면, 명대사를 쏟아냈다. 꼬리말은 공감과 설렘을 자극했던 명장면의 짙은 여운을 가슴에 되새기게 했다. 강단이와 차은호의 특별한 관계성을 보여준 웨딩신, 두 사람이 손을 잡고 결혼식장으로 달려가던 명장면은 “어두운 터널을 지나, 밝은 세상으로 나왔을 때 우리는 그저, 손을 잡고 있었다. 시원한 바람과 따스한 햇살 속에서 웃고, 뛰었다. 앞으로 펼쳐질 미래에 대한 불안은 어느새 사라지고 없었다”라는 문장을 통해 못다 한 이야기를 전했다. 술에 취하면 습관처럼 강단이의 집 앞을 찾아가 웃음과 눈물을 지켜본 차은호의 진심, 현실 공감을 자아냈던 ‘경단녀’ 강단이의 재취업 도전기까지, 설렘과 공감을 더하는 꼬리말의 힘은 강단이와 차은호의 모든 순간을 곱씹게 했다.

#강단이X차은호의 기나긴 역사,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아는 누나,동생’의 전사(史) 엿보기

강단이가 차은호 대신 교통사고를 당했던 그 순간부터 두 사람은 늘 서로의 옆에 있었다. 오랜 시간 서로가 당연했던 강단이와 차은호에게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역사가 있을 터. ‘꼬리말’은 미처 볼 수 없었던 두 사람의 세밀한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한다. 그 속에는 차은호가 오랜 시간 쌓아 올린 강단이를 향한 특별하고 애틋한 마음이 담겨있다. 엄마가 돌아가시고 처음 맞는 생일에 텅 빈 집을 밝혀준 강단이에 대한 기억, 병원 옥상에서 함께 편지를 보내던 추억, 산을 오르며 서로의 미래를 상상해봤던 어느 휴일의 사소한 일상까지, 두 사람의 오랜 추억을 담은 꼬리말은 섬세한 감정을 차곡차곡 쌓아 올리는 강단이와 차은호의 서사에 깊이감을 더했다. 서로가 서로에게 어떤 존재인지,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두 사람의 감정을 꼬리말이 대신 이야기해주고 있다.

#강단이X차은호의 숨겨진 진심, 속마음 훔쳐보기

강단이와 차은호는 말 대신 행동으로 서로에 대한 마음을 보여준다. 꼬리말을 통해 엿보는 두 사람의 숨은 속마음은 일기장을 들여다보듯 짜릿한 설렘을 선사한다. 사랑한다는 말 대신에 달이 아름답다고 말했던 그 밤, 낙엽이 날리는 빈 거리를 보며 강단이를 이미 오래전부터 사랑하고 있다고 느꼈던 밤까지 차은호의 감정은 드러날수록 깊다. 아직은 차은호를 그저 동생으로 바라보는 강단이지만 “힘든 날 떠오르는 이름이 있다. 은호는 내게 이름만으로 위로가 되는 사람이었다”는 진심이 담긴 꼬리말도 앞으로의 변화를 기대케 하는 대목이었다. 강단이를 향한 마음을 단순히 사랑이라고 못 박지 못했던 차은호처럼, 두 인물의 진심은 깊고 넓다. 시청자들은 꼬리말을 통해 미처 헤아리지 못한 두 인물의 감정선을 좀 더 폭넓게 관찰하고 공감할 수 있었다.

한편, 자신의 마음을 각성한 차은호가 감정을 표현하기 시작한 가운데, 차은호를 짝사랑하는 송해린(정유진 분)과 강단이의 ‘썸남’ 지서준(위하준 분)까지 직진을 시작하면서 짜릿한 로맨틱 텐션을 증폭하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