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4:03 (월)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김채은, 단단한 눈빛+진정성 있는 연기로 존재감 각인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김채은, 단단한 눈빛+진정성 있는 연기로 존재감 각인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9.02.1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영상 캡처
사진제공 :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배우 김채은이 진정성 있는 연기로 안방극장에 먹먹한 감동과 여운을 전했다.

김채은(김다운 역)은 어제(1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 15, 16회에서 가족에 대한 따뜻한 마음과 책임감이 강한 소시민을 표현하며 묵직한 메시지를 남겼다.

조들호(박신양 분)의 새로운 의뢰인으로서 어려운 형편에도 어린 조카와 꿋꿋이 살아가는 소시민 김다운으로 등장한 김채은은 국가로부터 외면당한 언니의 안타까운 죽음을 울림 있게 담아냈다.

어린 조카가 밤늦게 조들호 사단과 나타나자 날선 눈빛으로 쏘아붙이며 등장한 첫 장면은 언니를 대신해 조카를 지켜야 하는 김다운의 경계심과 긴장 상태를 고스란히 전달, 이들의 사연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또한 언니의 비극적인 생을 담담하게 전하다가도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린 감정연기는 피해자 가족의 슬픔까지 섬세하게 표현해내 안방극장을 눈물짓게 했다.

특히 재판에 승소했지만 협소한 보상금에 실망하는 조들호 사단과는 달리 “언니의 죽음에 국가의 책임이 있다는 걸 법정에서 밝혀주신 것만으로도 만족해요”라며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앞으로 열심히 살아보겠습니다”라고 말한 장면은 잔잔한 파동까지 일으켰다. 단단한 눈빛을 빛내며 내뱉은 그의 마지막 대사는 보는 이들의 감정까지 벅차오르게 만들 만큼 짙은 잔상을 새겼다.

이처럼 김채은은 ‘조들호2’에서 죽은 언니와 어린 조카를 위해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서민의 강인함과 올곧음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뭉클한 감동으로 적셨다.

웹드라마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 시즌3’을 비롯해 드라마 ‘최고의 이혼’과 현재 방영중인 ‘진심이 닿다’까지 상큼 발랄한 이미지로 비타민 같은 매력을 떨친 김채은이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 앞에 나설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다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