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6 16:46 (화)
영화 '기묘한 가족', 2월 14일 개봉 확정...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코믹 좀비 버스터'

영화 '기묘한 가족', 2월 14일 개봉 확정...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코믹 좀비 버스터'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01.1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기묘한 가족'포스터]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박인환과 충무로의 떠오르는 신예 이수경, 정가람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기묘한 가족>이 2월 14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영화 <기묘한 가족>은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멍때리는 ‘좀비’와 골때리는 가족의 상상초월 패밀리 비즈니스를 그린 코믹 좀비 블록버스터.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 2종 모두 한눈에 들어오는 강렬한 색감과 정체를 알 수 없는 가족의 색다른 비주얼로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코미디 영화의 등장을 알리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첫 번째 포스터는 붉은색 배경에 ‘#좀비많이나옴 #로맨스살짝추가 #액션꽤나있음 #많이웃김’이라는 카피로 장르조차 예측불가능한 참신함이 돋보인다. 마치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명작 ‘최후의 만찬을 연상케하는 존재감 있는 구도 또한 충무로 대세 배우들의 특급 변신을 예고한다.

늘 아내 눈치 보느라 바쁜 우유부단한 주유소집 첫째 아들 ‘준걸’로 분한 정재영은 수더분한 옷차림과 천진난만한 웃음을 통해 <기묘한 가족>에서 보여줄 코믹 연기의 절정을 기대하게 만든다.

‘쫑비’의 정체를 처음으로 알아챈 주유소집 둘째 아들 ‘민걸’ 역의 김남길은 레드 와인을 치켜 올린 채 한껏 신이 난 모습을 보여주며 캐릭터가 가진 꿍꿍이와 역할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한편, 주유소집의 맏며느리 ‘남주’ 역을 맡은 엄지원은 남다른 카리스마로 가족들을 진두지휘하는 실세의 모습을 짐작케 한다.

[사진=영화 '기묘한 가족'포스터]

여기에 주유소집 막내 딸 ‘해걸’ 역의 이수경과 말귀 알아듣는 신개념 좀비 ‘쫑비’ 역의 정가람의 다정한 모습은 둘 사이의 묘한 로맨스 라인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두 번째 포스터는 형형색색의 연무를 뚫고 나오는 좀비 떼가 금방이라도 누군가를 물 것처럼 위협적이지만, 좀비 따위는 신경도 쓰지 않는다는 듯 위풍당당하게 서있는 다섯 배우들의 모습과 대조되며 역대급 코믹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각자의 개성에 맞게 변화를 준 단체복을 맞춰입고 비장하게 정면을 응시하는 가족들 위로 번쩍이는 네온 사인 문구 ‘GRAND OPEN’을 통해 누구 한 명 평범하지 않은 ‘기묘한 가족’의 기상천외한 좀비 비즈니스의 본격적인 시작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정재영, 김남길, 엄지원, 이수경, 정가람, 박인환까지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의 역대급 코믹 시너지로 지금껏 본 적 없는 코미디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기묘한 가족>은 2월 14일(목)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