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7 00:33 (목)
전주국제영화제 노사합의, 영화제 근무환경 바뀐다...“지속적 개선 약속할 것”

전주국제영화제 노사합의, 영화제 근무환경 바뀐다...“지속적 개선 약속할 것”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9.01.04 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집행위원장 이충직)가 2019년 근로조건에 대한 노사합의를 시작으로 영화제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선다.

지난 12월 27일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는 단기 스태프를 포함한 근로자 대표 3인을 선출하여 연장근로 임금 지급 방식 등에 대한 노사합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세대별 노동조합 청년유니온에서 발표한 국내 6개 국제영화제 스태프 처우에 대한 문제 제기 이후, 개선을 위한 노력의 시작으로 전주국제영화제의 근무환경 점검 및 근로기준법 준수 여부를 검토하여 후속 조치를 진행한 것이다.

이번 노사합의를 통해 영화제 기간의 장시간 노동 방지책과 연장근로 임금 지급 방식 개선 등 구체적 협의 사항을 이끌어냈다.

이충직 집행위원장은 “전주국제영화제가 올해 가장 먼저 개최되는 국제영화제인 만큼 지난해 불거진 전체 영화제 스태프 처우 문제에 대해 선구적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단기 스태프를 비롯해 영화제 종사자들의 임금 부분과 노동조건이 법과 제도에 부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올해 20주년을 맞는 전주국제영화제는 2019년 5월 2일부터 11일까지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열흘간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