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7 00:33 (목)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30대 한국인 추락.. 의식불명

미국 그랜드캐니언에서 30대 한국인 추락.. 의식불명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9.01.03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사진제공: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30대 한국인 여행객 한 명이 미국 대표 관광명소인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니언에서 추락해 중태에 빠졌다.

2일(현지 시간)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 박모 씨(35)가 지난해 12월 30일 애리조나 주에 있는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 사우스림 야바파이 포인트, 마더 포인트 인근에서 실족해 수십 미터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박 씨는 즉시 헬기로 구조돼 그랜드캐니언 주변 플래그스태프 메디컬센터로 옮겨져 응급 수술을 받았으나 현재 박 씨는 늑골 골절상과 뇌 손상 등으로 위중한 상태이며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유학 중에 단체관광으로 미국을 찾은 박 씨는 9명의 일행 중 박 씨를 포함해 한국인 3명이 함께 다녔다고 한다. 목격자에 따르면 박 씨는 바위 쪽으로 걸어가다 추락했다.

LA총영사관 김보준 경찰 영사는 “정확한 사고 경위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최근 미국 유명 국립공원에서는 추락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달 24일 그랜드캐니언 북쪽 호스슈 벤드에서 14세 소녀가 200m 절벽 아래로 떨어져 숨졌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인도 출신 여행 블로거 부부가 캘리포니아주 요세미티 국립공원 태프트 포인트 절벽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