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6 14:31 (월)
크리스마스 없는 중국, 중국 전역에 내려진 '크리스마스 금지령'

크리스마스 없는 중국, 중국 전역에 내려진 '크리스마스 금지령'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12.1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경찰의 지하교회 단속SCMP 캡처/사진=연합뉴스]
[중국 경찰의 지하교회 단속SCMP 캡처/사진=연합뉴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최근 중국이 교회 단속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가운데, 올겨울 중국 곳곳은 '크리스마스와의 전쟁'에 열을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현지 시간) 지난 19일,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등 외신들은 중국 곳곳에 '크리스마스 금지령'이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 인근 도시인 랑팡(廊坊) 시 도시관리국은 최근 공문을 통해 도시 전역의 상점들이 길거리에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우거나 장식, 조명을 다는 등 크리스마스 판촉 활동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랑팡시는 사회 안정을 위해 크리스마스 공연 행사뿐 아니라 상점에서 장식품을 판매하는 행위도 금지했으며, 공원이나 광장에서 선교 활동을 하는 사람을 보면 즉시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다른 지방정부의 교육 당국은 각 학교에 보낸 공문에서 "크리스마스 축제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학생들이 크리스마스 활동에 참여하지 말고 선물도 주고받지 말도록 계도하라"라고 지시했다.

재작년까지만 해도 중국 신화통신과 CCTV 등 관영 매체들은 크리스마스 전야 길거리의 흥겨운 분위기를 전하는 등 크리스마스 배척 분위기가 그리 강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중국의 '크리스마스와의 전쟁'은 지난해부터 본격화되었다.

특히 지난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 대표대회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이 '중국 문명의 위대한 부활'을 주창한 후 사상 통제를 강화하면서 분위기는 달라졌기 때문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이에 따라서 중국은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저녁에는 노점상들이 크리스마스 양말이나 사과, 산타클로스 인형 등을 파는 것을 대대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또한 중국 당국의 종교 통제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최근 넉 달 새 3곳의 유명 지하교회가 폐쇄되기도 했다.

당국은 지난 9월 베이징 최대 지하교회인 시온 교회를 폐쇄했으며, 이달 9일에는 청두(成都) 시 추위 성약 교회를 급습해 왕이 목사를 비롯해 신자 100여 명을 체포했고 15일에는 광저우(廣州) 시 룽구이리 교회에 경찰이 들이닥쳤다.

올해 들어서 체포된  기독교도는 1만여명으로 이는 지난해 3000명보다 훨씬 많은 숫자이다.

후싱더우(胡星斗) 베이징이공대 경제학과 교수는 "당국이 크리스마스 활동을 금지하는 것은 사실상 서방문화를 억압하는 것으로, 편협한 민족주의의 발현이자 문화 대혁명의 변종"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나 중국의 모순되는 점은 중국은 전 세계에 유통되는 인조 크리스마스트리의 60%를 만들어 수출하고 있으면서도 크리스마스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