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18 14:01 (금)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씨, 향년 57세로 사망...

‘선풍기 아줌마’ 한혜경씨, 향년 57세로 사망...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12.1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채널A ‘그때 그 사람’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그때 그 사람’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불법 성형 부작용으로 얼굴이 크게 부풀어 일명 ‘선풍기 아줌마’로 불렸던 한혜경 씨가 별세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한일병원에 따르면 한혜경 씨는 지난 15일 향년 5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한혜경 씨의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지난 2004년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 출연해 ‘선풍기 아줌마’로 대중에게 알려진 한혜경 씨는 1998년부터 일본에서 가수로 활동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한혜경 씨는 사각턱을 고치려다 불법 시술을 시작하게 되었다며, 실리콘 시술을 여러 차례 받은 뒤 콩기름이나 파라핀을 스스로 얼굴에 넣기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부작용으로 얼굴이 원래 크기의 3배로 부풀어 오른 한혜경 씨는 조현병 등 정신질환까지 얻을 만큼 성형 중독 부작용을 겪었다.

이처럼 안타까운 한혜경 씨의 사연이 당시 방송을 통해 널리 알려지면서 많은 성원이 이어졌다. 특히, 한혜경 씨는 얼굴 속 이물질을 빼내는 수술을 수차례 진행하면서 일상 회복에 힘써왔다. 이후 한혜경 씨는 지난 2008년 ‘세상에 이런 일이’ 500회 특집에도 출연해 “아직도 얼굴을 보면 성형하고 싶지만 마음을 다잡고 있다”고 고백하며 직장까지 얻었을 정도로 재활에 성공한 모습을 보여줬다. 뿐 만 아니라, 지난 2015년 SBS 비디오머그의 ‘그때 뉴스’에도 출연해 힘겨운 재활 치료 과정을 이겨내고 다시금 희망을 찾은 한혜경 씨의 모습이 재조명되기도 했지만, 결국 세상을 떠나면서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