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7:56 (수)
'밥블레스유' 이영자, 패가망신 후 "가장 먼저 한 일 개를 키운 것"

'밥블레스유' 이영자, 패가망신 후 "가장 먼저 한 일 개를 키운 것"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8.12.1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올리브'밥블레스유']
[사진=올리브'밥블레스유']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밥블레스유' 이영자가 패가망신 후 극복하기 위한 노력들이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지난 13일 Olive '밥블레스유'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장도연이 마카오로 미식 투어를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출연진들은 아침을 먹으며 사연을 보낸 시청자의 고민을 나눴다. 이날 이영자는 '여행을 가면 화장실을 못 간다'라는 고민을 가진 시청자의 사연에 대해 "낯선 것에 대한 공포 때문이다. 인생 자체를 여행이라고 생각하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이영자는 "내가 30대에 패가망신을 한 일이 있었다. 그때 '완전히 새로운 내가 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라며 과거 다이어트 파문으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일을 언급했다.

이영자는 "30대 초반에 내가 제일 먼저 한 게 강아지를 키우는 거였다. 난 원래 세상에서 사람 외의 움직이는 동물을 다 싫어했다. 어릴 적 강아지에게 물린 경험이 있어 엄청 무서워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영자는 "식습관도 바꿨는데 내 편견이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라며 "심지어 매일 집에서 오른쪽으로 돌아가던 길을 왼쪽으로 가 봤더니, 새로운 것들이 다 보였다. 죽어도 못 하겠는 일 하나만 해보면 인생이 바뀌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에 최화정은 "영자가 이런 생각을 했다는 게 너무 대단하다. 이거는 보통 사람은 못하는 거다"라며 극찬했다.

이에 송은이는 “나도 죽어도 안 입던 치마를 입어봐야겠다”라고 다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이영자는 오는 29일 열리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 후보에 전현무, 김구라, 박나래와 함께 이름을 올려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