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6:39 (월)
아웃도어 레드페이스, 올 겨울 여심 사로잡는 다채로운 컬러와 디자인의 롱패딩 출시

아웃도어 레드페이스, 올 겨울 여심 사로잡는 다채로운 컬러와 디자인의 롱패딩 출시

  • 조연이 기자
  • 승인 2018.12.12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본격적인 추위가 다가오면서 따뜻한 겨울을 보내기 위해 롱패딩을 찾는 소비자가 늘 전망이다. 특히 이번 시즌 아웃도어 업계는 기존의 스포티한 롱패딩 스타일 외에도 화사한 컬러, 기장, 디자인 등 스타일에 다양한 변화를 준 롱패딩을 선보이면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대한민국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레드페이스(대표 유영선)가 올 겨울 컬러와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한 여성 롱패딩 상품을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상품은 ‘모니카 구스 롱우먼재킷’, ‘매트 웜 구스 롱우먼재킷’, ‘멜란 앨린 구스 벤치롱우먼재킷’ 3종이다. 여성 롱패딩 3종은 친환경적으로 생산, 수집한 시베리안 구스 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해 보온력과 내구성을 한층 강화했으며 여성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컬러와 디자인, 핏 등 스타일도 다양하게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모니카 구스 롱우먼재킷’은 레드페이스의 자체 개발기술인 콘트라텍스 윈드 프로 소재를 적용해 우수한 방풍기능과 투습력을 자랑한다. 탈부착 가능한 후드로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연출할 수 있으며 색상은 무난하게 매치하기 좋은 블랙, 버건디 색상과 화사한 베이지 색상이 있다.

‘매트 웜 구스 롱우먼재킷’은 방풍기능과 경량성이 뛰어난 쉘텍스 엑스 라이트 소재를 사용해 한층 더 따뜻하고 가벼운 착용감이 특징이다. 또한 탈부착 라쿤퍼가 적용돼 찬바람에도 보온효과를 높여주며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색상은 블랙과 버건디가 있으며, 한층 더 우아한 연출이 가능하다.

‘멜란 앨린 구스 벤치롱우먼재킷’ 역시 쉘텍스 엑스 라이트 소재를 사용해 착용감이 가벼우면서도 찬바람을 차단하는 방풍기능이 뛰어나다. 일체형 후드와 수납 공간이 넉넉한 보조주머니 등 편의성을 높여주는 디테일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색상은 그레이가 있다.

레드페이스는 작년 겨울 기록적인 한파로 보온성에 초점 둔 블랙컬러의 롱패딩이 큰 인기를 끌었다면, 올해는 어디서나 활용도 높은 다양한 컬러와 스타일의 개성 있는 롱패딩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며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편안함과 우아함까지 고려하여 선보인 롱패딩과 함께,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사진제공=레드페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