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17 00:42 (일)
'씨네타운' 배우 오정세, 안면인식 장애 고백"주변 사람에게 미안한 일 많아"

'씨네타운' 배우 오정세, 안면인식 장애 고백"주변 사람에게 미안한 일 많아"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8.12.0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보이는 라디오]
[사진=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보이는 라디오]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씨네타운' 오정세가 안면인식 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5일 '투명한 배우'오정세가 SBS 파워 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DJ 박선영은 "이분을 보면 투명한 배우가 생각난다"라며 "청취자분들이 그 이유로 '순수해서' '쑥스러움이 많아서'라고 보내주시는데, 본인 생각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에 오정세는 "제가 예전에 한 방송에서 '배우로서 색깔이 없었으면 좋겠다. 투명한 색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한 적 있다. 그때부터 '투명한 배우'라는 수식어가 붙은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오정세는 "배우로서 색이 없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어떤 영화에선 진한 빨간색, 다른 영화에선 파란색이 잘 입혀지는 투명한 배우가 되고 싶다"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또 오정세는 자신이 안면인식 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길거리에서 만났으면 몰랐을 것 같다"라며 "기억이 안 나는 게 아니라 인식이 안 된다. 주변 사람에게 미안한 일이 많았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