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5 10:49 (월)
‘라디오스타’ 허경환, “닭가슴살 사업으로 20~30억 빚 떠안기도”

‘라디오스타’ 허경환, “닭가슴살 사업으로 20~30억 빚 떠안기도”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11.2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개그맨 허경환이 자신의 닭가슴살 사업에 얽힌 일화들을 공개해 화제에 올랐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박광현, 김학도, 김현철, 허경환이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 날 방송에서 허경환은 "닭가슴살 사업 연매출이 90억이라는데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하지만 동료 연예인들에게 사업하라는 이야기 잘 안 한다”고 대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허경환은 "가장 많이 아는 닭가슴살을 사업 아이템으로 선택하고, 인터넷을 뒤지니까 (업체가) 세, 네 개 밖에 없었다. 지금 시작하면 5위는 되겠다 싶었는데, 맞아떨어져서 잘 나갈 때는 하루 매출 7천만 원까지 찍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하지만 허경환은 "사업을 시작하자마자 너무 잘 되니까 이상한 사람들이 많이 꼬였다. 통조림 제조 사장의 제안으로 통조림 사업에도 뛰어들었지만 사기를 당한 적도 있다. 통조림을 대량 구매해야 하는 조건에 꼼짝없이 묶였다"면서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허경환은 "연예인이기 때문에 화를 못 내겠더라. 통조림 사업도 따졌더니 '언론에 알리겠다'고 협박하더라. 연예인이 사업할 때 섣부른 아이디어는 시비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털어놨다.

뿐 만 아니라, 허경환은 "그래도 꾸준히 잘됐으니 부자가 됐을 거라 생각하는데 중간에 힘든 일이 있었다"면서 "같이 (사업)하던 분이 사고를 쳤다. 20~30억대 빚이 생겼다. 방송에서 최초로 이야기하는 거다. 내가 라디오 DJ를 할 때였는데, 막 밝게 이야기하다가도 빚쟁이한테 독촉 전화를 받을 때였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래서 허경환은 "집문서를 들고 은행에 대출을 알아보러 다녔다. 이건 부모님도 모르는 사실이다. 이제는 빚을 모두 정리하고 이윤이 막 생기고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