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22:10 (화)
양구 GP서 군인 총기사고... ‘머리에 총상 입은 채 발견’

양구 GP서 군인 총기사고... ‘머리에 총상 입은 채 발견’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11.17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병사를 태운 구급차량이 국군홍천병원으로 향하는 모습(연합뉴스 제공)
사진 = 병사를 태운 구급차량이 국군홍천병원으로 향하는 모습(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양구군 동부전선에서 야간경계 근무조에 투입된 육군 병사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사고가 일어났다.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5시경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GP(감시초소) 내 화장실에서 한 병사가 머리에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해당 병사는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 되던 중 오후 5시 38분께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숨진 병사를 국군홍천병원으로 이송했다.

군 관계자는 "머리 총상에 의한 사망사고로 보인다"면서 "사고 발생 당시부터 현재까지 북한군 지역에서 특이 활동은 관측되지 않았다"며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숨진 병사는 지난 8월 22일부터 TOD(감시장비운용)병으로 파견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군 당국은 사고 현장에 헌병 수사관들을 투입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군은 17일(오늘) 유가족들의 참여하에 현장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