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0 21:06 (수)
‘살림남2’ 김성수, "혼자 육아·살림 감당하기 힘들어... 딸 사춘기 와"

‘살림남2’ 김성수, "혼자 육아·살림 감당하기 힘들어... 딸 사춘기 와"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11.15 0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사진 =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혼성그룹 쿨의 멤버 김성수가 육아와 살림에 대한 심경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성수의 누나가 김성수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 김성수는 누나에게 "육아와 살림을 혼자 감당하기엔 너무 힘들다"고 토로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누나는 김성수에게 "힘들지. 이만큼 하는 것도 잘하는 것"이라며 위로했다.

이후 김성수의 딸 혜빈이의 서랍장을 살피던 누나는 "딸 혜빈이가 월경을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고, 김성수는 "처음에는 덜컥 겁이 나고 걱정도 됐다. 이런 상태를 표현하면 불안해하고 걱정할까봐 진짜 여자가 됐다고 축하해주고 박수 쳐줬다. 내가 생각해본 것 보다 많이 컸구나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성수의 누나는 딸 혜빈이가 곧 사춘기가 올 것이라고 조언했고, 김성수는 "내가 혼자 상처받을까봐 겁난다"면서 솔직한 심경을 내비쳤다.

한편, 김성수의 누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성수가) 집안의 막내인데 그냥 조금 남들처럼 평범하지 살지 못한 게 누나로써 안타깝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이어 김성수의 누나는 "걱정이 엄청 많다. 그래도 혼자서 아이 키우는 데 빈 공간 없이 하려고 많이 애쓰는 것 같아서 대견스럽고 '우리 혜빈이는 잘 크겠구나' 그런 생각이 든다"며 안타까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