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8:10 (월)
제주 해안가서 신원미상 여아 변사체 발견...‘4~5세 추정’

제주 해안가서 신원미상 여아 변사체 발견...‘4~5세 추정’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11.05 0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사진=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제주 해안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자아이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6시36분께 제주시 애월읍 구엄리 인근 해안가 갯바위에 영유아의 시신이 있다는 낚시꾼의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발견 당시 시신은 해안가 돌 틈에 끼어 있었으며 나이는 4~5세로 추정됐다. 해경은 시신을 수습해 제주시내 병원에 안치시켰다.

시신은 파란색 상의에 꽃무늬 점퍼를, 하의는 검은색 바지에 분홍색 끈이 달린 검은색 신발을 신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발견 당시 시신은 부패가 3~4일 정도 진행된 상태였으며 외관상으로는 외상 등 특이점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해경은 아이의 신원 파악에 주력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