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12:23 (수)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 자신의 SNS에 사과문..."경영에서 물러날 것 약속"

한국미래기술 양진호 회장, 자신의 SNS에 사과문..."경영에서 물러날 것 약속"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11.0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진호 회장 SNS]
[사진=양진호 회장 SNS]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전 직원 폭행과 각종 엽기적인 행각으로 논란을 빚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1일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저에 관한 보도로 인해 상심하고 분노하셨을 모든 분들, 그 간 저의 오만과 독선으로 인해 상처 받았을 회사 직원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며 장문의 공개사과문을 올렸다.

양진호 회장은 사과문에서 “저는 한국미래기술 회장 등 일체의 직에서 즉시 물러나 회사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며 “향후에도 임·직원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어떠한 직분에도 나아가지 않겠다”라며 회사 경영에서 물러날 것을 약속했다.

양 회장은 “보도를 접하면서 저에 대한 비난과 원망은 모두 옳은 말씀”이라며 “저 스스로 반성의 계기로 삼고 있으나 회사 직원들이 마치 ‘불의를 보고도 침묵한 비겁자’로 지칭되고 있는 현실에 다시 한번 큰 좌절감과 비통함을 느낀다”라고도 했다.

또 그는 "모든 잘못은 제게 있으며, 직원들이 불의에 침묵하게 된 연유도 모두 저의 독선적 행태로 인한 것이므로, 그 간 묵묵히 일에만 전념해 온 직원들에 대한 비난을 거두어 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린다."라고 적었다.

양 회장은 "보도와 관련된 모든 사항에 관하여 제가 마땅히 책임을 지겠다."라며 "모든 직을 내려놓고 회사를 떠나 다시는 회사 직원들에게 상처 주는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양 회장은 "다시 한번 저의 행동으로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 사죄드리며, 저로 인해 고통과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탐사전문보도 매체인 뉴스타파는 양 회장이 전직 직원을 직원들이 보는 사무실에서 폭행한 영상을 기념품처럼 촬영해 소장하고 워크샵에서 직원들에게 일본도와 활 등으로 닭을 죽이게 강요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해 파문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2길 19 (세일빌딩) 2층 941호
  • 대표전화 : 02-6212-05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법인명 : (주)THE RNX엔터테인먼트
  • 제호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등록일 : 2015-11-11
  • 발행일 : 2015-12-18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 편집인 : 김종덕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jw333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