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0 17:56 (수)
‘수미네 반찬’ 칠순 맞이한 김수미 위한 감동의 서프라이즈 “70 평생 처음”

‘수미네 반찬’ 칠순 맞이한 김수미 위한 감동의 서프라이즈 “70 평생 처음”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8.10.2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수미네 반찬']
[사진=tvN'수미네 반찬']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칠순을 맞이한 김수미를 위해 셰프들과 신현준이 특별한 감동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육개장과 얼갈이 열무 된장찜, 박대 구이와 박대 조림을 만드는 김수미와 셰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셰프들은 요리를 시작하기 전 김수미에게 재료를 가져와야 한다며 우르르 방으로 몰려나갔다.
셰프들의 행동에 아무 의심없던 김수미는 이후 케이크와 선물을 가지고 등장한 셰프들과 김동민의 모습에 감격했다. 바로 김수미의 칠순을 위해 셰프들과 김동민이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한 것.

이에 생각지도 못한 깜짝 파티와 선물을 받은 김수미는 “말도 안 했는데 어떻게 준비했냐”라며 크게 기뻐했다.

이어 셰프들은 꽃이 수북이 핀 케이크에 불을 붙이며 생일 축하노래를 불렀고 그 틈에 꽃을 든 신현준이 김수미의 뒤에서 깜짝 등장해 김수미를 와락 끌어안았다.

김수미는 그의 정체가 신현준임을 알아채고 반가워했다. 김수미는 "(신현준에게) 정말 매년 생일 전날 꽃 선물을 받았다. 올해는 꽃이 안 오더라. 잊어버렸나 했다"라고 말하며 반가움을 표했다.

[사진=tvN'수미네 반찬']
[사진=tvN'수미네 반찬']

이후 김수미는 시청자들이 보낸 정성이 담긴 선물들을 받고 “정말 감사하다. 쑥스럽다”라며 감동을 받았다.

이날 셰프들은 김수미에게 해주고 싶은 요리를 만들기로 했다. 최현석은 달콤한 디저트인 '티라미수미'를 선사했다.
티라미수와 함께 반지 케이스를 연상케 하는 타르트를 맛본 김수미는 “너무 맛있다 설명할 수가 없다. 태어나서 이렇게 아름다운 선물은 처음 받아본다”라며 감탄했다.

여경래는 자신의 장기를 살려 복을 기원하는 '전가복'을 만들었다. 김수미는 “먹으면서 우리 엄마를 날 낳고 이런 걸 한 번 못 먹고 가신 게 생각이 난다. 짜장면 한 그릇도 제대로 못 드시고 가셨는데 이렇게 내가 잘 먹는 게 미안하다”라며 어머니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다.

미카엘은 닭 간으로 만든 ‘만수무간’을 선보였다. 김수미와 신현준은 “중독성 있다. 너무 맛있다”라며 김수미를 행복하게 했다.

김수미는 칠순을 축하해준 셰프들과 신현준 그리고 시청자들에게 감사하며 “오늘 너무 잘 먹었고 70 평생 내 생일을 위해 누군가 요리를 해준 것이 친정 엄마 빼고 처음이었다”라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신현준은 "음식이 사람을 이렇게 행복하게 해 줄 수 있구나 싶다.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전했고, 김수미는 "다시 한번 애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고개 숙여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