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0 21:13 (화)
쿨 김성수, 실검 1위에 “난 줄 알고 깜짝 놀랐네. 왜 하필 김성수야."

쿨 김성수, 실검 1위에 “난 줄 알고 깜짝 놀랐네. 왜 하필 김성수야."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8.10.22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성수 인스타그램]
[사진=김성수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쿨의 래퍼 출신 방송인 김성수가 자신과 동명이인인 강서구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가 실검 1위에 오르자 자신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을 홍보해 비난을 받았다.

22일 방송인 김성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줄 알고 깜짝 놀랐네”라며 “왜 하필 김성수야. 전 수요일 살림남서 뵙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포털 실검 순위를 캡처한 이미지를 함께 올렸다. 이날 실시간 검색어에는 PC방 아르바이트생 피살사건의 피의자 ‘김성수’가 1위에 올랐다.

이에 방송인 김성수는 ‘난 줄 알았네, 신상공개, 김성수, 참 흔한 이름, KBS2, 살림남 2’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자신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을 홍보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프로그램 홍보가 보기 불편하다”, “고인의 명복을 기리는 문구를 적지”, “와이프일로 힘들어 본 사람이 왜 이러나?”라며 비난을 쏟았고 결국 김성수는 해당 글을 삭제했다.

한편, 김성수 또한 지난 2012년 서울시 강남구 한 주점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으로 당시 시비가 붙은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김성수의 전처가 숨지는 아픔을 겪었다.

당시 김성수의 전처를 살해한 피의자는 "살해 의도가 없었고, 술기운이었다"라며 심신 미약과 과실치사를 주장했으나 법원은 피의자에게 징역 23년을 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