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5 15:14 (화)
낸시랭, 부부싸움 도중 폭력 행사한 남편 전준주 경찰에 신고

낸시랭, 부부싸움 도중 폭력 행사한 남편 전준주 경찰에 신고

  • 임지영 기자
  • 승인 2018.10.04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낸시랭 SNS]
[사진=낸시랭 SNS]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부부싸움 도중 물건을 부수는 등의 폭력을 행사한 남편 전준주(가명 왕진진)를 검찰에 신고했다.

4일 한 매체는 경찰이 전 씨를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보도했다.

특수손괴죄는 위험한 물건을 휴대한 채 위력을 행사하거나 물건을 부수는 행위 등을 저지를 때 적용되는 혐의로 최대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전 씨는 지난달 20일 자정께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부부싸움 도중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전 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상태였고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행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낸시랭은 사건 후 변호사를 선임하고 남편 전 씨에 대한 처벌 의사를 분명하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12월 전준주 와 혼인신고를 한 낸시랭은 이후 전 씨가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복역하던 중 故 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해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인물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자 낸시랭은 이에 대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가 더욱 큰 파문에 휩싸이기도 했다.

또한 결혼 후 전준주가 각종 사기 사건에 연루되며 재판을 받게 되자 낸시랭은 전 씨의 재판에 동행하며 변함없는 믿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결혼 9개월 만에 낸시랭이 남편 전 씨의 폭력을 경찰에 신고하면서 그들의 신뢰에 금이 가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