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0:19 (월)
'파워타임' 강남, "연예인 하려고 32kg 감량".. 안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해

'파워타임' 강남, "연예인 하려고 32kg 감량".. 안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해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8.09.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남 인스타그램]
[사진=강남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파워타임' 강남이 연예인을 하기 위해 독하게 다이어트를 했던 과거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SBS 파워 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가수 강남과 황인선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화정은 강남의 출연에 굉장히 반가워했다. 최화정은 "강남이 잘 생겼다. 그런데 예전에 한창 잘 생겼을 때보다는 외모가 조금 내려간 것 같다"라고 친분을 드러내며 놀렸다.

이에 강남은 인정하며 "맞다. 외모가 살짝 망가졌다. 그래도 만회하려고 하고 있다. 예전에는 되게 잘 생겼었다. 얼굴에서 빛이 났었다. 그런데 강호동 형, 전현무 형, 육중완 형 등 그런 분들과 함께 예능을 하다 보니까 못 생겨지는 느낌"이라고 장난스레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강남은 연예인을 하기 전에 독하게 다이어트를 했던 과거를 밝히기도 했다. 이날 강남은 "90kg에서 58kg까지 뺐다. 지금은 한 70kg다. 연예인을 하기 위해서 안 먹고 독하게 다이어트를 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화정이 어떻게 뺐냐고 묻자 강남은 "제가 연예인 되려고 오디션을 봤는데 떨어졌다. 그때 사장님이 '너 살 빼면 잘 될 거다. 노력해라'라고 말해서 독하게 안 먹고 운동도 열심히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요즘에도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데 안 하고 있다. 태진아 선생님도 저보고 살을 빼라고는 하시는데, 자꾸 맛있는 것을 사주셔서 어떡해야 할지를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