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1-22 12:50 (화)
BMW 520d, 중고차 시세하락폭 "14.3%에서 3.5%로 회복세”

BMW 520d, 중고차 시세하락폭 "14.3%에서 3.5%로 회복세”

  • 김종덕 기자
  • 승인 2018.09.1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김종덕 기자 = BMW 520d의 화재가 잦아들며 BMW의 시장 인기도가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 따르면 BMW 520d 중고차 시세는 7월 말 2919만원에서 8월 중순 2502만원으로 14.3% 하락했다. 하지만 9월 초에는 평균 시세가 2,414만원으로 나타나며 3.5% 하락에 그치며 소폭 회복세를 보였다.

또한 BMW 520d ‘판매요청’ 고객에 대한 중고차 딜러들의 매입 의사도 회복되고 있다. 8월 중순 BMW 520d 1대 당 평균 입찰 딜러는 4.8명까지 하락했지만, 9월 초에는 평균 8.2명의 딜러가 입찰한 것으로 나타났다.

BMW 520d와 경쟁모델인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는 3% 미만의 하락세를 보였고, 평균 12.6명의 딜러가 입찰해 여전히 높은 시장 인기도를 유지했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 6월 18일부터 2018년 9월 10일까지 헤이딜러에 판매요청 된 BMW 520d,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 2014년식 모델을 기준으로 분석되었다.

헤이딜러는 BMW 520d의 화재가 잦아들고, 시세하락으로 인해 실수요자가 몰리며 시장 인기도가 서서히 회복세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피알앤디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