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0 07:27 (수)
코피 아난 前 유엔 사무총장 별세... ‘전 세계 애도 물결’

코피 아난 前 유엔 사무총장 별세... ‘전 세계 애도 물결’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8.19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JTBC '뉴스' 방송 캡처
사진= JTBC '뉴스'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의 별세 소식에 전 세계에서 애도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18일,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별세했다.

지난 1962년 세계보건기구(WHO) 예산·행정담당관으로 유엔에 첫발을 내디딘 코피 아난 전 총장은 지난 1997년 사상 첫 평직원 출신으로 유엔 수장 자리에 올라 국제 분쟁 해결과 유엔 개혁 등을 위해 힘썼다.

한편, 아난 전 총장 별세 소식에 안토니우 구테흐스 현 유엔 사무총장은 “코피 아난 전 총장이 '세상을 선으로 이끈 힘'이었다”면서 “독보적인 위엄과 결단력으로 유엔을 새천년으로 인도했다”고 조의를 표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또한 SNS를 통해 "위대한 지도자이자 유엔의 개혁가인 아난 전 총장이 세상을 만드는 데 막대한 공을 세웠다"며 "그가 태어난 세상보다 더 나은 세상을 남겼다"고 애도했다.

우리 정부 역시도 "우리 국민과 함께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아난 전 총장의 숭고한 정신과 업적은 유엔과 특별한 관계를 맺어온 우리 국민 마음속에도 깊이 기억될 것"이라 전했다.

아난 전 총장의 뒤를 이어 받은 제 8대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반기문 전 총장도 "유엔의 원칙과 이상을 지키려 했던 그의 비전과 용기는 존경받고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를 표했다.

한편, 코피 아난 전 총장의 출신국인 가나 정부는 오는 20일부터 1주일간 전국에 조기를 달도록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