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0 16:35 (목)
2018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한국 바레인 6-0 대승... 황의조 해트트릭

2018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한국 바레인 6-0 대승... 황의조 해트트릭

  • 박주성 기자
  • 승인 2018.08.16 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서울=RNX뉴스] 박주성 기자 =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해트트릭을 앞세운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바레인을 크게 이기고 아시안게임 2연패에 청신호를 밝혔다.

지난 15일 오후,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말레이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바레인을 상대해, 6-0으로 제압했다.

이 날 경기에서 황의조는 전반전에만 3골을 넣어 해트트릭을 달성하면서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한편, 이 날 손흥민(토트넘),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유럽파 공격수들은 벤치에서 휴식을 취했고, 나상호(광주)와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섰다.

이 번 경기의 첫 골은 전반 17분 황의조의 오른발에서 나왔다. 황의조는 김문환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이동하며 내준 패스를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바레인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전반 23분 황인범의 슈팅이 수비수 맞고 흐른 볼을 김진야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만들었다. 전반 36분에는 나상호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볼을 황의조가 득점으로 연결시켰고, 전반 41분에는 황의조의 득점을 도운 나상호가 팀의 네 번째 골을 기록했다. 곧이어 전반 43분에는 황의조가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가 볼 처리를 놓고 주춤하는 사이 재빠르게 파고들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전반을 5-0으로 기분 좋게 마친 한국은 후반 13분 황의조와 황인범을 불러들이고 이승우와 황희찬을 투입했다. 이승우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됐고, 황희찬은 나상호와 투톱을 이뤄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한편, 이 날 ‘월드컵 스타’ 골키퍼 조현우는 후반 28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바레인의 공격수와 1대1 상황을 맞았지만 멋진 선방으로 실점을 막아냈다. 조현우는 후반 39분에도 바레인의 강력한 중거리슈팅을 몸을 날려 막아내기도 했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 얻은 프리킥을 황희찬이 기막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골을 장식하면서 6-0으로 경기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2길 19 (세일빌딩) 2층 941호
  • 대표전화 : 02-6212-05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법인명 : (주)THE RNX엔터테인먼트
  • 제호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등록일 : 2015-11-11
  • 발행일 : 2015-12-18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 편집인 : 김종덕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jw333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