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5:14 (금)
괴산군, 괴산둔율올갱이축제 오는 17일 개막

괴산군, 괴산둔율올갱이축제 오는 17일 개막

  • 조연이
  • 승인 2018.08.13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충북 괴산군 괴산둔율올갱이축제위원회(위원장 박종영)는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칠성면 둔율마을 강변 일원에서 '신나는 여름나기'를 주제로 '제10회 괴산둔율올갱이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3일 축제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축제에서는 어른들에게는 고향의 향수를, 아이들에게는 시골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도록 ▲황금 올갱이(다슬기의 방언)를 찾아라 ▲올갱이와 치즈가 어우러진 떠먹는 올갱이 감자피자 만들기 ▲한 여름밤 반딧불이 생태체험 ▲메기 잡아 놓아주기 ▲트랙터를 개조해 만든 풍경마차 타기 ▲수상 자전거 타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박종영 축제위원장은 "시원한 달천에서 올갱이를 잡고 다양한 생태체험을 하며 오감 만족 체험축제가 될 수 있도록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이번 축제를 통해 온 가족이 신나게 즐기며 색다른 즐거운 추억을 많이 담아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괴산둔율올갱이축제는 칠성면 둔율마을에서 청정지역에서만 자라는 올갱이를 소재로 주민과 방문객이 하나 돼 시골의 향수와 정겨움을 느낄 수 있는 오감 만족 체험축제로 2008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대표적 농촌축제 중 하나다.

2012년 농식품부 우수 농촌축제로 선정될 만큼 큰 인기를 얻고 있어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로 붐빈다.

괴산군은 군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오는 19일까지 괴산둔율올갱이축제 이벤트를 진행하며 참여 시 푸짐한 경품이 제공된다.

한편 둔율마을 주변에는 산막이옛길, 연하협구름다리, 쌍곡계곡, 갈은계곡, 천년고찰 각연사 등 주요 관광명소가 자리잡고 있어 올갱이축제와 연계해 피서를 즐길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