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7:22 (일)
오는 16일부터 서울우유 우유값 인상... 경쟁사인 남양, 매일 유업도 검토 중

오는 16일부터 서울우유 우유값 인상... 경쟁사인 남양, 매일 유업도 검토 중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8.0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우유협동조합제공]
[사진=서울우유협동조합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서울우유가 우유 가격을 5년 만에 인상하면서 다른 유제품 업체들의 가격 인상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8일 서울우유 협동조합(조합장 송용헌)은 생산비용의 증가에 따라 우유 제품의 가격을 오는 16일부터 3.6%(흰 우유 1ℓ 기준)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 가격 기준으로 약 90원이 인상될 예정이다.

서울우유의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 2013년 이후 5년 만에 시행되는 것이다. 원가부담에도 불구하고 품질향상에 노력해 왔으나 그간 누적된 생산비용의 증가 등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됐다는 설명이다.

앞서 지난달 24일 열린 이사회에서 낙농진흥회는 올해 원유 기본 가격을 리터당 922원에서 926원으로 4원 인상했다.

그러나 서울우유가 이번에 90원이나 인상하게 된 것에 대해 서울우유 협동조합 관계자는 “2016년 원유 가격을 내렸을 때는 다른 유업체와 달리 흰 우유 대표 제품의 가격을 40원에서 최대 100원 인하하는 등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노력했지만, 생산비용의 증가로 이번 가격 인상은 불가피하게 결정됐다”라고 전했다.

이번 서울 우유의 가격 인상 결정에 대해 경쟁사인 남양유업 관계자는 “가격 인상에 대해 확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현재 여러 방면으로 신중하게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도 “굳이 원유 가격 인상이 아니더라도 인상요인이 누적된 것은 모두 마찬가지”라며 “다만 아직 확정된 사안은 없으며 검토 중인 단계”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유 가격 인상은 커피, 빵, 아이스크림 등 우유를 원료로 하는 식품들의 가격 연쇄 인상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 인해 소비심리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유우 값 인상 결정에 대해 “생산비용의 증가로 이번 가격 인상은 불가피하게 결정됐다”며 “앞으로도 서울우유는 고품질의 원유를 통한 건강하고 신선한 우유 생산에 힘쓰며 소비자 사랑에 보답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