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7:22 (일)
포항서 해병대 헬기 추락... 5명 사망, 1명 중상

포항서 해병대 헬기 추락... 5명 사망, 1명 중상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7.17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뉴스' 방송 캡처
사진 = MBC '뉴스' 방송 캡처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포항에서 해병대 소속 마린온 헬기가 추락하면서 해병 5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당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7일(오늘) 오후 4시 50분경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시험비행 중이던 마린온 1대가 지상 약 10m 상공에서 추락했다. 헬기는 화재로 전소했고, 군 당국은 오후 5시께 자체적으로 진화를 완료했다.

사고 당시 헬기에는 조종사와 부조종사 등 해병 6명이 타고 있었고, 이 중 조종사 45살 김모 중령을 비롯한 5명이 숨지고 1명은 중상을 입었다. 부상 당한 1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현재까지 의식을 되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헬기는 해병대가 지난 1월 인수한 '마린온(MARINEON)' 2호기로 확인됐다.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을 개조해 만든 마린온은 해병대를 뜻하는 '마린(MARINE)'과 '수리온'을 합성한 이름이다. 

한편, 이번 사고에 대해 해병대 측은 기체 자체의 결함 때문인지, 상륙기동용 개조 과정에서의 문제인지 등을 사고조사위원회를 통해 파악할 방침이다. 해병대사령부 측은 "사고위원회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또한 군 당국은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육해공 전군의 같은 기종 헬기 운항을 중단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