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7:22 (일)
성체 훼손에 이어 태아 훼손까지... 패륜적 행위도 서슴지 않는 워마드 논란

성체 훼손에 이어 태아 훼손까지... 패륜적 행위도 서슴지 않는 워마드 논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7.1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워마드 게시판]
[사진=워마드 게시판]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지난 10일 천주교 ‘성체 훼손’으로 논란이 일었던 워마드 게시판에 이번에는 남자 태아의 훼손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여성 우월주의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남자 태아로 추정되는 2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한장은 탯줄까지 달린 채 다소 온전한 모습의 태아의 모습이었고 다른 한장은 낙태한 뒤 심하개 누군가에 의해서 난도질되어 피가 흥건한 사진이었다.

게시자는 '낙태 인증'이라는 제목과 함께 “어떻게 처리할지 고민, 바깥에 놔두면 유기견들이 처먹으려나 모르겠노 깔깔”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워마드' 회원들은 태아 난도질 사진을 보며 “오늘 저녁은 낙태 비빔밥이다. 밥이랑 섞어먹기 딱 좋다”, “바깥에 두면 유기견들이 먹을지 모르겠다”, “젓갈 담궈 먹고 싶다” “군침 돈다” “유충낙태는 에티켓”등의 댓글을 남겨 네티즌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분노하며 “내가 본 뉴스 중 가장 충격적인 뉴스다”, “당장 처벌해라”, “짐승도 자기 자식은 저렇게 안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