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8 20:54 (수)
2018 KBO 리그 8일(일) 500만 관중 돌파...역대 4번째 최소 경기수 달성

2018 KBO 리그 8일(일) 500만 관중 돌파...역대 4번째 최소 경기수 달성

  • 박은경 기자
  • 승인 2018.07.09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산 500만 관중 돌파 경기수(최소 경기 상위 6위)[KBO 제공]
통산 500만 관중 돌파 경기수(최소 경기 상위 6위)[KBO 제공]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2018 KBO 리그는 8일(일) 잠실, 사직, 문학, 광주, 고척 등 5개 구장에 총 69,066명이 입장해 시즌 500만 관중을 돌파했다.

오늘까지 426경기를 소화한 KBO 리그의 총 관중은 5,037,123명으로 2008년 이후 11년 연속 500만 관중이며, 2013년과 공동으로 역대 4번째 최소 경기수 달성이다. 역대 최다 관중이 들었던 지난해(435경기)보다는 9경기가 빠른 페이스다.

지난 6월 13일 400만 관중 돌파(평균 관중 12,227명) 이후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날씨 상황과 러시아월드컵 이슈 등으로 인해 관중 수가 다소 주춤했지만, 치열한 팀 순위 경쟁이 팬들을 야구장으로 이끌고 있다.

한화는 올 시즌 10개 구단 중 최다인 16차례의 매진을 기록 중이다. 특히 6월 한 달 동안에만 10차례의 매진을 기록한 한화는 6월 8일(금)부터 21일(목)까지는 팀 자체 최다인 홈 9경기 연속 매진을 기록하는 등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전년 대비 관중이 35% 증가한 SK는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관중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평균 관중이 지난해 11,796명에서 올 시즌 15,979명으로 상승했다.

LG는 전 구단 중 유일하게 70만명(744,876명)을 넘어서며 가장 많은 관중 수를 기록 중이다. 평균 관중도 17,323명으로 월등히 높다. 이 밖에도 롯데와 두산의 관중이 전년대비 각각 6%와 3%씩 증가했다.

어느덧 시즌의 절반을 넘어선 2018 KBO 리그는 더워지는 날씨만큼이나 치열한 승부과 순위싸움으로 남은 일정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