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4 02:55 (월)
日 열도 삼킨 폭우…최소 50명 사망·50명 행방불명

日 열도 삼킨 폭우…최소 50명 사망·50명 행방불명

  • 최이락 특파원
  • 승인 2018.07.07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간 최고 650㎜ 쏟아져…폭우 이어져 피해 늘어날 듯
아베 관계각료회의 소집 "인명 최우선 구명·구조 전력"

"살려주세요"(오카야마 교도=연합뉴스) 폭우로 물에 잠긴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서 지붕에 대피한 주민들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일본 서남부 지역에는 48시간 최고 650㎜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졌다. 2018.7.7 choinal@yna.co.kr
"살려주세요"(오카야마 교도=연합뉴스) 폭우로 물에 잠긴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서 지붕에 대피한 주민들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일본 서남부 지역에는 48시간 최고 650㎜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졌다. 2018.7.7 choinal@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서남부 지역의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50명으로 집계됐다고 교도통신이 7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침수와 도로 단절 등으로 인해 생사 확인이 되지 않는 사람도 50명으로 파악됐다.

여기에 무너진 흙더미에 깔리는 등의 피해로 중태에 빠진 사람도 5명에 달해 희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또 이날 오전 472만 명에 대해 피난지시·권고가 내려졌다. 지역별로 단전·단수 피해도 이어졌다.

이번 피해는 일본 서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곳에 따라 48시간 동안 최고 650㎜(기후<岐阜>현 구조<郡上>시)에 이르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데 따른 것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관계각료회의를 소집하고 "인명이 최우선이라는 방침 아래 구조부대를 지체 없이 투입해 피해자 구명·구조에 전력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설치된 폭우 관련 관저연락실을 관저대책실로 격상하고 피해 정보수집 및 관계 부처와의 공조를 강화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구조가 필요한 경우가 100건 이상으로 파악됐다"며 "경찰과 소방, 자위대원 4만8천여 명을 동원해 수색 및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청은 재해경비본부를 설치하고 지원에 나섰다.

기상청은 그동안 기후, 교토(京都), 효고(兵庫), 돗토리(鳥取), 오카야마(岡山),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사가(佐賀), 나가사키(長崎) 등 9개 부현(府縣)에 호우 특별경보를 발령하고 산사태 등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오후들어 기후현 이외에는 특별경보를 해제했다.

고립된 주민 구조하는 자위대(오카야마 교도=연합뉴스) 폭우로 물에 잠긴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서 자위대원이 보트를 이용,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2018.7.7
고립된 주민 구조하는 자위대(오카야마 교도=연합뉴스) 폭우로 물에 잠긴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서 자위대원이 보트를 이용,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2018.7.7

이번 폭우는 일본 남쪽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몰려오면서 대기 상태가 불안정한 상태가 이어지며 발생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8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최대 강우량은 시코쿠(四國)와 규슈(九州) 북부 300㎜, 규슈 남부와 도카이(東海) 지역 250㎜, 주고쿠(中國) 지역 200㎜, 간토(關東)·도호쿠(東北)·홋카이도(北海道) 120㎜ 등으로 예상돼 추가 피해도 우려된다.

철도 운영사인 JR니시니혼(西日本)에 따르면 고속철도인 산요신칸센(山陽新幹線) 신오사카(新大阪)에서 후쿠오카현 고쿠라(小倉)간 운행이 이날 오후까지 중단됐다.

"이제 안심"(오카야마 교도=연합뉴스) 폭우로 물에 잠긴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서 자위대원이 보트를 통해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2018.7.7 choinal@yna.co.kr
"이제 안심"(오카야마 교도=연합뉴스) 폭우로 물에 잠긴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에서 자위대원이 보트를 통해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2018.7.7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2길 19 (세일빌딩) 2층 941호
  • 대표전화 : 02-6212-05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법인명 : (주)THE RNX엔터테인먼트
  • 제호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등록일 : 2015-11-11
  • 발행일 : 2015-12-18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 편집인 : 김종덕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jw333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