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5 15:33 (토)
'여성옆에 못 앉겠다' 유대인 남성들 탓에 항공기 출발 지연

'여성옆에 못 앉겠다' 유대인 남성들 탓에 항공기 출발 지연

  • 유영준 기자
  • 승인 2018.06.2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 엘 알 항공 (위키백과)
이스라엘 엘 알 항공 (위키백과)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이스라엘 엘 알 항공사가 초정통파 유대교인들의 요구로 옆자리 여성 승객 2명의 자리를 옮겼다가 차별 비난에 싸였다.

25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지난 주말 뉴욕에서 텔아비브로 향하려던 엘 알 항공편은 4명의 초정통 유대교인 남성 승객들이 여성 승객 옆에 못 앉겠다고 버티면서 출발이 지연됐다.

이들은 심지어 그들을 납득시키려는 승무원들도 여자라는 이유로 대화를 거부했다. 결국 승무원들은 여성 승객 2명의 자리를 새로 마련하느라 1시간 가령 출발이 지연됐다.

엘 알 항공여객기에서는 지난해에도 유사한 사건이 발생해 해당 여성 승객이 항공사를 상대로 차별 소송을 제기한 바 있으며 이스라엘 대법원은 성(性)을 이유로 승객에게 좌석 이동을 요구하는 것은 차별의 형태라고 판시했다.

당시 비행기에 탔던 한 승객은 페이스북을 통해 상황을 전하면서 기장을 제외한 모든 남성 승무원들이 이 일에 매달렸으며 이륙 준비나 승객에 대한 서비스는 뒷전이었다고 밝혔다. 결국, 나이 많은 한 미국인 승객과 젊은 이스라엘 승객이 자리를 바꿔줘 비행기가 이륙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이들 일행 가운데 특히 신앙심이 두터운 한 사람은 행여 비행기 내에서 여성과 마주치지 않도록 비행기 탈 때부터 비행 중 내내 눈을 감고 있었다고 이 승객은 전했다.

엘 알 항공은 승객들에 불편을 끼친 데 사과한다면서 "승객들에 대한 어떠한 차별도 절대적으로 금지하며, 엘 알 승무원들은 다양한 요구를 가진 광범위한 승객들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독자들은 댓글을 통해 비행기 내에서 승무원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승객은 쫓아내야 한다고 비난했으며, 한편으로 공항 보안검색을 통과할 때도 눈을 감고 있었느냐고 힐난했다.

또 자국 대법원의 판결도 무시하는 안하무인격 태도를 비난하면서 치료가 필요한 정신질환자라는 지적도 나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