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파일'로 시작해 '스캔들'로 끝난 경기지사선거
'욕설파일'로 시작해 '스캔들'로 끝난 경기지사선거
  • 최찬흥 기자
  • 승인 2018.06.1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두 이재명에 의혹 폭로 집중…유명인 가세로 전국 이슈
네거티브 선거전에 청년 일자리 등 정책·공약 대결 실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배우 김부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배우 김부선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역대급 '진흙탕 선거판'이라는 오명 속에 6·13 지방선거의 경기도지사 선거전이 12일 막을 내린다.

투표일을 불과 하루 남겨둔 이날도 경기지사 선거 관련 주요 뉴스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여배우 스캔들'이 차지하는 등 막판까지 비방·폭로전이 전면에 등장하며 후보 간 정책·공약 대결은 사실상 실종됐다.

경기지역 유권자들은 앞으로 4년간 자신의 삶의 질과 지역발전 비전을 평가할 정책을 고르지 못한 채 '이재명을 디스할 것이냐, 아니냐'라는 '이상한'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

이번 경기지사 선거전은 알파에서 오메가까지 모두 이재명 후보와 관련한 논란이 불거지면서 '진실게임'의 미로 속에 유권자들을 몰아넣었다고 볼 수 있다.

공식선거전에 앞서서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공방이 '워밍업'하듯 전개됐다. 이후 이 후보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독주를 이어가자 사생활·가족사 관련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반전의 계기를 노리던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선거 한 달 전인 지난달 13일 이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음성파일'을 거론하고 민주당에 후보 교체를 요구했다.

이 후보는 친형부부의 통화 녹음 경위와 왜곡 공개 등의 과정을 밝힌 뒤 "저를 비난하되 고의적인 사실 왜곡 조작은 하지 말라"며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며 강력히 대응하며 차단막을 쳤다.

하지만 한국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일을 키웠다. 지난달 24일 국민의 알 권리를 대의명분으로 내세워 아예 원본과 증폭 버전 등 총 38분 58초 분량의 욕설 파일 5개를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이다. 역대 어느 선거에서도 보기 힘든 장면이었다.

이후 더 큰 파문이 이어졌다.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는 지난달 29일과 이달 6일 TV 토론회에서 오래전에 문제가 됐다가 흐지부지 끝난 이재명 후보와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의혹을 다시 수면위로 소환했다.

여기에 소설가 공지영 씨가 가세했고 급기야 김부선 씨가 TV인터뷰에서 "내가 살아있는 증인"이라며 이 후보와 연인관계였음을 확인했다. 김씨의 딸인 배우 이미소씨도 "어머니와 이 후보의 사진을 내가 폐기했다"고 주장해 스캔들의 파문을 키웠다.

김영환 후보는 이 후보가 친형 재선(2017년 사망)씨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키는 데 직권을 남용한 정황이 있다고 형수 박인복 씨와 함께 회견하기도 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 이 후보 측은 한국당 남 후보의 추격세를 꺾기 위해 '제주도 땅 투기' 의혹과 함께 '동생 버스회사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놓았다.

또 "한국당 남 후보가 16년간 국회의원 시절을 통틀어 15건의 법안을 발의해 통과시킨 법안이 10건에 불과한 데다 발의한 법안 가운데 6건은 '가족 땅 특혜법안'이다"며 법안 발의 배경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민주당 이재명, 한국당 남경필, 바른미래당 김영환, 정의당 이홍우, 민중당 홍성규
민주당 이재명, 한국당 남경필, 바른미래당 김영환, 정의당 이홍우, 민중당 홍성규

이처럼 경기지사 선거전이 비방·폭로전의 포연에 갇히면서 지역 현안과 관련한 정책·공약 대결은 뒷전으로 밀려 유권자들은 후보선택의 잣대를 놓쳤다.

역대 지방선거 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정책검증이 이뤄지지 않은 선거로 기록될 빌미를 남긴 셈이다.

청년 일자리와 관련, 청년배당으로 대표되는 이재명 후보의 보편적 청년복지와 청년연금을 위시한 남경필 후보의 타깃형 청년복지는 이번 선거 최대 쟁점으로 부각될 수 있는 정책아이템이었지만, 팸플릿의 구호로 남게 됐다.

또 이 후보의 '지역화폐' 유통과 '도민발안제' 도입, 남 후보의 '광역서울도' 신설과 '버스준공영제' 확대, 김 후보의 '의료비 후불제' 도입과 '남한내 북한공단' 신설, 정의당 이홍우 후보의 '청년고용할당제'와 '상가공정임대료제' 도입, 민중당 홍성규 후보의 '2019년 최저임금 1만원 실현'과 '주한미군기지 사용료' 부과 등 주목받은 공약도 검증 기회를 잃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