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18:43 (수)
"'나는 젊다'고 느끼는 노인들, 실제 뇌 나이도 젊어"

"'나는 젊다'고 느끼는 노인들, 실제 뇌 나이도 젊어"

  • 최평천 기자
  • 승인 2018.06.11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진영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연구결과…국제 신경과학 저널 게재
연구팀 "주관적 나이, 뇌 나이와 관련 있어…노화 상태 자각 신호"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자기 나이보다 젊다고 느끼는 노인이 나이가 많이 들었다고 생각하는 노인보다 실제 뇌 연령이 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간이 느끼는 주관적 나이와 실제 뇌 나이가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의미다.

서울대 심리학과 최진영 교수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결과를 담은 '주관적 나이와 뇌 나이의 연관성' 논문을 국제 신경과학 저널 '프론티어즈 노화신경학'에 게재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60∼80대 노인 68명을 대상으로 '실제 나이보다 젊다' 또는 '실제 나이보다 나이가 들었다'고 느끼는지 물었다. 이와 함께 이들의 뇌 나이도 측정했다.

뇌 나이는 598명의 장노년 자기공명영상 자료에서 젊고 늙은 뇌의 특성을 포착하는 '기계학습' 모형을 통해 추정했다. 노화에 따른 뇌 구조의 위축과 변형이 많은 뇌일수록 뇌 나이가 많게 계산된다.

실제보다 젊다고 느끼는 노인 29명은 평균 나이가 70.93세였지만, 뇌 나이는 73.24세로 2.31세 차이가 났다.

실제 나이와 비슷하다고 느낀 노인 19명은 평균 69.58세였는데, 뇌 나이는 75.03세였다.

실제 나이보다 나이가 들었다고 느낀 노인 20명은 평균 73.75세였고, 뇌 나이는 77.15세로 3.4세 차이가 났다.

나이가 많이 들었다고 느낀 노인의 실제 뇌 나이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이다.

최 교수는 "연구의 통계 분석은 단순히 산술적인 집단 차이가 아니라 회귀분석(인과성을 규명하는 분석)을 통해 얻은 것"이라며 "실제보다 나이가 들었다고 느낀 노인들의 뇌 나이가 가장 높게 나온 것이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같은 나이라도 어떤 사람은 실제 나이보다 젊다고 느끼고, 어떤 사람은 더 나이가 들었다고 느낀다"며 "주관적 나이가 차이 나는 이유가 뇌 나이와 상관있다"고 분석했다.

'나이가 들고 있다'는 주관적 경험이 실제로 발생하는 자신의 뇌 노화를 자각한 결과일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주관적 나이가 많다면 본인의 뇌 건강을 돌보라는 인체의 '신호'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사람의 노화 과정에는 상당한 개인차가 있었다"며 "사람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정확하게 자신의 몸과 뇌의 노화 상태를 자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2길 19 (세일빌딩) 2층 941호
  • 대표전화 : 02-6212-05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법인명 : (주)THE RNX엔터테인먼트
  • 제호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등록일 : 2015-11-11
  • 발행일 : 2015-12-18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 편집인 : 김종덕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jw333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