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6:33 (일)
김정은, 한밤 '깜짝' 외출…싱가포르 명소 연달아 방문

김정은, 한밤 '깜짝' 외출…싱가포르 명소 연달아 방문

  • 특별취재단
  • 승인 2018.06.12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전망대·초대형 식물원·멀라이언 파크 등
김정은, 싱가포르 외무 등과 '셀카'도…김여정·리수용 등 대거 동행

심야 외출 나선 김정은, 기념사진도 찰칵(싱가포르=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가든스바이더베이를 방문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6.11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photo@yna.co.kr
심야 외출 나선 김정은, 기념사진도 찰칵(싱가포르=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가든스바이더베이를 방문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6.11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photo@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밤 '깜짝' 외출에 나섰다.

싱가포르 세인트리지스 호텔에 머물던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4분(한국시간 오후 10시 4분)께 만면에 웃음을 지으며 로비에 등장해 곧바로 전용차를 타고 호텔을 떠났다. 북미정상회담을 불과 12시간 남겨둔 시간이었다.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리수용 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 김성남 당 국제부 제1부부장 등이 대거 동행했다.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의 대표적 관광명소를 차례로 둘러봤다. 싱가포르 동남부의 마리나베이에 있는 초대형 식물원 가든바이더베이가 첫 방문지였다.

이곳에서 김 위원장은 싱가포르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여당 유력정치인인 옹 예 쿵 전 교육부 장관과 함께 웃음을 지으며 '셀카'를 찍었다. 이 사진은 발라크리쉬난 장관 등이 SNS에 올리면서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이어 3개의 고층 빌딩을 옥상의 대형 선박 모양 구조물이 연결하는 싱가포르의 대표적 상징물인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전망대에 올라 야경을 봤다.

김정은, 화려한 도시에서(싱가포르=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 인근 다리에 올라 셀카를 찍고 있다. 2018.6.11hama@yna.co.kr
김정은, 화려한 도시에서(싱가포르=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저녁 싱가포르 에스플러네이드 인근 다리에 올라 셀카를 찍고 있다. 2018.6.11hama@yna.co.kr

이어 김 위원장은 가까운 거리의 '에스플러네이드'와 관광 명소 머라이언 파크의 연결지점에도 잠시 들러 사진촬영을 했다.

에스플러네이드는 싱가포르의 오페라하우스로 불리는 공연장이다. 멀라이언은 머리는 사자, 몸은 물고기인 싱가포르의 상징이다.

김 위원장이 경호원들에 둘러싸여 이동하자 현장의 싱가포르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놀라워하며 휴대전화를 꺼내 촬영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2시간여 만인 오후 11시 22분께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의 수행을 받으며 숙소로 귀환했다.

숙소를 떠날 때 보이지 않았던 최측근 김영철 당 부위원장은 귀환할 때 모습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의 외출에 앞서 세인트리지스 호텔에는 오후 8시(한국시간 오후 9시)께부터 싱가포르 경찰 등이 투입되며 부쩍 경비가 강화됐다.

현장에는 취재진의 접근을 막기 위한 프레스 라인이 설치됐고 호텔 측에서는 취재진에게는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공개 일정을 하지 않은 채 숙소에 머물렀으나 오후께 시내의 3∼4군데 시설을 참관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