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6:38 (일)
'1박2일', 韓예능 사상 최초 판문점 녹화... “수 년 간의 협조 요청”

'1박2일', 韓예능 사상 최초 판문점 녹화... “수 년 간의 협조 요청”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06.12 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BS '1박2일' 제공
사진= KBS '1박2일' 제공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이 대한민국 예능 최초로 판문점을 방문해 화제에 올랐다.

지난 11일 오후 '1박2일'측 제작진은 “판문점을 관할하는 UN사에 수년 동안 촬영 협조 요청을 보낸 결과 판문점 방문이 성사됐다”고 전했다.

특히 ‘1박 2일’ 멤버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악수했던 군사분계선과 공동 식수했던 소나무, 판문점 곳곳을 돌아보기도 했다.

또한 멤버들은 판문점뿐만 아니라 비무장지대(DMZ) 내 유일한 민간 마을인 대성동 자유의 마을을 방문해 주민들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군사분계선과 불과 몇 백 미터 떨어지지 않는 곳에서 북한을 바라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차태현은 "'1박2일'을 하면서 독도와 하얼빈 이후 세 번째로 특별한 느낌이 들게 한 장소"라고 소감을 전했고, 다른 멤버들 또한 "눈앞에 있는 곳을 직접 가보지 못하고 인사하지 못한다는 게 안타깝고 이상하게 서글프다"면서 "분단국가라는 걸 실감하지 못하다가 판문점에 와보니 피부로 느껴지고 안타깝다"는 소감을 남기기도 했다.

'1박2일'의 판문점 방문기는 오는 24일과 7월 1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