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6:33 (일)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23년 만에 태어난 아기코끼리... 이름은 '코리'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23년 만에 태어난 아기코끼리... 이름은 '코리'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6.1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청 제공]
[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23년 만에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태어난 아기코끼리가 시민과 어린이가 직접 선정한 이름 '코리'를 갖게 됐다.

지난 2018년 1월 27일, 캄보디아 출신 코끼리 '캄돌이'와 '캄순이'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아기코끼리는 서울어린이대공원이 손꼽아 기다린 귀한 가족이다.

어린이날을 맞이해 탄생 백일 기념 잔치와 이름을 선정하기 위해 5월 5일부터 25일까지 시민대상 공모를 한 결과 동물원 현장접수 및 페이스북을 통해 총 1천380건의 응모자가 참여했다.

아기코끼리 이름으로는 아코, 조이, 캄보, 캄찍이가 경합을 벌였으며 1차 동물원 사육사 투표, 2차 어린이위원회와 학부모, 자원봉사자 등 선호도 투표, 3차 어린이위원회의 최종 토론 끝에 코끼리를 정겹고 귀엽게 줄여 부르는 말인 '코리'가 최종 선정됐다.

서울어린이대공원은 귀한 동물가족이 탄생한 만큼 코끼리뿐만 아니라 동물원 환경개선과 동물복지 증진을 위한 노력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2018년 4월 20일, 국내 동물원 최초로 학계, 동물복지전문가, 동물보호단체, 언론 등 국내 동물복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동물복지윤리위원회를 설치했다.

5월 15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하고 앞으로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앞으로 대공원 동물원의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고민과 동물 질병 및 치료에 대한 자문, 어린이 정서와 동물보호 등에 대한 유기적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23년 만에 태어난 아기코끼리 '코리'가 많은 시민의 관심과 사랑으로 이름을 받게 된 만큼 앞으로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동물이 행복한 동물원 만들기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어린이대공원 아기코끼리 코리는 엄마인 캄순이와 함께 동물원 코끼리사에서 만나 볼 수 있으며 엄마 코끼리를 졸졸 따라다니거나 모유를 먹는 모습 등 귀여운 행동으로 시민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코리'가 지금처럼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건강한 관람문화 정착 및 동물생태 이해를 위한 동물학교 프로그램, 동물원 에티켓 시민참여 캠페인 등도 계속해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서울시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