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6:33 (일)
한국 '1조원 갑부' 45명으로 늘었다…이건희 10년째 1위

한국 '1조원 갑부' 45명으로 늘었다…이건희 10년째 1위

  • 신유리 기자
  • 승인 2018.06.07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DB]
[연합뉴스 DB]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한국에서 재산이 1조 원을 넘는 갑부가 45명에 달해 역대 최대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미국 경제 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한국 부자 50위' 명단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으로 재산이 10억 달러(1조700억 원)를 넘는 갑부는 45명으로 지난해 38명보다 7명 늘었다.

최고 부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206억 달러)으로 10년 연속 1위를 지켰다. 병상에서도 지난해(168억 달러)보다 재산이 늘었다.

2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110억 달러)으로 1년 사이에 재산이 478% 불어났다.

3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9억 달러), 4위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76억 달러)이 차지했다.

한국 갑부는 특히 게임 업계에서 많이 나왔다. 김정주 NXC 대표가 71억 달러로 5위에 오른 것을 포함해 6명이 50위 안에 들었다.

올해 50위 안에 처음 등장한 갑부는 3명으로, 11위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27억5천만 달러) 등이다.

50위에 들어간 하한선은 올해 8억8천만 달러로, 지난해 6억7천만 달러보다 31% 올라갔다.

이처럼 한국에서 갑부가 늘어난 것은 "남북 긴장이 완화되면서 기업과 시장에 호재가 됐기 때문"이라고 포브스는 분석했다.

증시에서 코스피 지수는 13개월 만에 15% 뛰었고, 코스닥은 40% 치솟았다.

포브스는 지난달 25일을 기준으로 증시, 애널리스트, 정부 자료 등을 토대로 갑부들의 재산을 평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