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6:33 (일)
카약, 이색 장거리 여행지 TOP 5 발표

카약, 이색 장거리 여행지 TOP 5 발표

  • 조연이 기자
  • 승인 2018.05.3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는 6월을 앞두고, 원스톱 여행 솔루션 카약이 카약 한국 이용자의 검색 데이터를 기반으로 2018년 여름 떠오르는 이색 여행지를 TOP 5를 발표했다.

비교적 장기 휴가를 떠나기 수월한 7, 8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올해도 근거리 여행지가 인기를 이어가는 가운데, 천편일률적인 여행지에서 벗어나 남들이 가지 않는 낯선 여행지로의 발걸음도 마다하지 않는 여행객 또한 늘고 있다.

이에 동남아·일본 등 근거리 지역을 벗어나 색다른 경험을 원하는 사람에게 한국 여행객 사이 새로이 떠오르고 있는 유럽·남미·아프리카 내 여행지를 공개한다.

◇카약이 공개한 2018 유럽·남미·아프리카 내 검색량 급상승 여행지 TOP 5

전년 대비 검색량이 가장 많이 상승한 유럽 여행지는 월드컵 개최도시 러시아 모스크바(176%)였다.

최근 ‘가장 가까운 유럽’으로 주목받는 블라디보스토크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국내 항공사 직항 노선으로 접근성이 높아진 베네치아는 2위를 차지했다.

남미 지역에서는 비교적 덜 알려진 에콰도르 키토(44%)가 1위였다. 남미 여행은 주로 리마·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인아웃 하는 것이 정석이지만, 자연 풍광과 유적, 그리고 인근의 갈라파고스 섬까지 한 번에 즐기기에 좋은 곳이 바로 키토다.

한국인에게 생소한 여행지 아프리카는 사바나 초원 관광으로 우리에게 알려졌지만, 유럽 등지에서는 휴양지로 익숙하다. 탄자니아 잔지바르(92%), 세이셸(75%) 등이 순위에 포함됐다.

◇카약이 공개한 2018 유럽·남미·아프리카 검색량 급상승 여행지 TOP 5

순위 여행지 전년대비증가율(%)

유럽
1 모스크바 (러시아) 176%
2 베네치아 (이탈리아) 156%
3 블라디보스토크 (러시아) 121%
4 빈 (오스트리아) 98%
5 더블린 (아일랜드) 79%

남미
1 키토 (에콰도르) 44%
2 산후안 (푸에르토리코) 27%
3 아순시온 (파라과이) 25%
4 파나마시티 (파나마) 24%
5 상파울루 (브라질) 22%

아프리카
1 잔지바르 (탄자니아) 92%
2 마에 섬 (세이셸) 75%
3 안타나나리보 (마다가스카르) 46%
4 포트루이스 (모리셔스) 16%
5 카이로 (이집트) 9%

한편 카약 정효진 한국 총괄 매니저(Country Manager)는 “올여름에도 예년과 마찬가지로 단거리 여행지의 인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자신만의 취향에 따라 남들이 가지 않는 낯선 곳으로의 발걸음도 마다하지 않는 한국 여행자의 취향이 이번 조사를 통해서도 드러난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카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