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6 12:56 (목)
‘성추문’ 배우 오달수, 자숙 중 건강 이상으로 병원 입원....

‘성추문’ 배우 오달수, 자숙 중 건강 이상으로 병원 입원....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05.16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성추문에 휩싸여 잠정 활동 중단을 선언한 배우 오달수가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화제에 올랐다.

16일(오늘) 오후 한 매체에 따르면 오달수가 부산 집에서 칩거 중 극심한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로 인해 병원에 입원했다. 해당 매체는 오달수가 최근 한 달 동안 밥 두 공기만을 먹고 술에 의지한 채 지내다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고 보도했다.

최근 오달수의 병문안을 다녀왔다는 한 관계자에 따르면, 오달수가 최근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면서 오달수는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지내다 병원 신세를 지게 됐고 가족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편, 오달수는 지난 2월 미투 폭로를 통해 15년 전 한 여배우를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어 지난 2월 27일 또 다른 피해자인 엄지영 씨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추가 폭로를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오달수는 “최근 일어난 일련의 일들은 모두 제 잘못이다.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 입은 분들께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 드린다”고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또한 오달수는 촬영 중이던 영화, 드라마에서 모두 하차하며 자숙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