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6 12:56 (목)
글라이드, 제19차 ‘워런 버핏과의 점심’ 연례 경매 일정 발표

글라이드, 제19차 ‘워런 버핏과의 점심’ 연례 경매 일정 발표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5.15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글라이드(GLIDE)가 제19차 워런 버핏과의 점심 이베이 자선경매(19th Annual eBay for Charity Auction for Power Lunch with Warren Buffett) 일정을 발표했다.

올해 경매 입찰은 이베이 자선경매(eBay for Charity)를 통해 5월 27일 일요일 오후 7시 30분(태평양 연안 표준시)에서 6월 1일 금요일 오후 7시 30분(태평양 연안 표준시)까지 진행된다.

경매 시작가는 2만5000달러이며 입찰자들은 입찰 전에 eBay.com/GLIDE 에 사전등록을 해야 한다.

낙찰자는 최대 7명의 친구들과 함께 뉴욕 시에 소재한 스미스 앤 월렌스키(Smith & Wollensky) 레스토랑에서 워런 버핏과 식사를 할 기회를 얻게 된다.

지난 50년 동안 글라이드는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 질병·노숙·굶주림·차별·배제로 고통 받는 가장 취약한 사람들과 함께 해왔다.

글라이드는 따뜻한 식사, 의료 및 쉼터, 보육 및 가족 서비스, 그리고 그들을 옹호해줄 누군가를 찾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곳이다. 글라이드는 일년에 약 75만회의 무료 식사를 제공한다.

워런 버핏(Warren Buffett)은 “글라이드는 인생의 바닥을 친 사람들을 진심으로 받아들여 재기를 돕는 일을 수십 년째 해오고 있다”며 “글라이드를 위한 모금을 도울 수 있다면 기꺼이 나서겠다”고 말했다.

글라이드의 공동 설립자인 세실 윌리엄스(Cecil Williams) 목사는 “우리가 프로그램과 지원을 통해 수천 명을 도울 수 있게 해준 워렌 버핏과 이베이 측에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글라이드의 사장 겸 최고경영자 캐런 핸러핸(Karen Hanrahan)은 “워렌 버핏은 소외된 사람들이 삶을 바꿀 수 있도록 관대하게도 직접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며 “덕분에 글라이드는 샌프란시스코와 그 외 지역에서 인종적, 경제적 형평성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베이의 사장 겸 최고경영자 데빈 웨닉(Devin Wenig)은 “이베이는 이 상징적 경매를 위해 글라이드와 제휴관계를 유지하면서 빈곤으로 인한 사람들의 고통을 덜어주는 일을 돕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이베이의 커뮤니티는 2020년까지 10억달러의 자선 기금을 모으겠다는 목표를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18년 동안 낙찰가는 (이베이 관여 전) 2만5000달러에서 345만6789달러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조성된 자금은 글라이드의 프로그램 지원에 직접 투입된다. 올해로 이베이는 16년 연속 경매를 주최하게 된다. [사진제공=GLID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