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9 07:22 (일)
투명인간처럼 지낸 20대 아빠·2살 아기 원룸서 나란히 고독사

투명인간처럼 지낸 20대 아빠·2살 아기 원룸서 나란히 고독사

  • 박순기 최수호 기자
  • 승인 2018.05.0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민등록 말소, 아이 출생신고 안 해…"도시가스 끊겼고 이웃과 교류 없어"
저소득 지원 등 사회안전망서 벗어나…경찰 "타살 흔적 없고 숨진 지 1주일 정도 추정"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최수호 기자 = 경북 구미시 한 원룸에서 20대 아빠와 아들로 추정되는 2살짜리 아기가 숨진 지 수일 만에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8일 경북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2시 30분께 구미시 한 원룸에서 A(29)씨와 생후 16개월 정도의 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

원룸 관리업체 직원이 월세 두 달 치가 밀려 찾아갔다가 이상한 냄새가 나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원룸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방안에 A씨와 아기가 나란히 누워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두 시신을 부검한 결과 타살 흔적이 없고, 원룸에 외부인이 침입한 흔적도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시신 부패 상황으로 미뤄 숨진 지 1주일가량 지났고, 발육 상태로 미뤄 아기는 생후 16개월 정도 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씨가 사실혼 관계였던 아내와 수개월 전에 헤어진 후 혼자 아들을 데리고 생활해 온 것으로 보고 있다. 원룸은 A씨와 헤어진 여성 명의로 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발견 당시 A씨와 아기는 매우 야위어 있어 A씨가 병을 앓다가 숨지고 아기는 굶어 숨졌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집안에서 음식물을 조리해 먹은 흔적이 없는 점도 이런 추정을 뒷받침했다.

그러나 경찰 관계자는 "부검결과 두 사람의 위에서 내용물이 나와 아사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위 내용물과 독극물 등에 관한 최종 부검결과는 15일에서 한 달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수사 관계자는 덧붙였다.

경찰은 A씨 진료와 휴대전화 기록, 원룸 안팎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A씨가 숨지기 직전 만났던 주변인을 파악하는 한편 숨진 아기가 A씨의 친자식인지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도 하기로 했다.

이봉철 구미경찰서 수사과장은 "타살 흔적은 없고 영양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추정만 할 뿐"이라며 "A씨 병력과 치료기록, 헤어진 여성의 연락처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살 혐의 수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조사 결과 숨진 A씨는 뚜렷한 직업이 없이 마치 '투명인간'처럼 주변과 단절된 상황에서 저소득·한 부모 가족 지원 등 사회안전망에서 벗어나 있었다.

개인 사정으로 주민등록도 말소된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기 또한 출생신고를 하지 않아 구미보건소 신생아 전산망에 등록되지 않았다.

A씨가 구미시에 기초생활 수급과 의료비 지원 등 복지 혜택을 받기 위한 서류를 신청한 적이 없는 것도 이런 상황이 복합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도 A씨와 2세 영아가 숨지기 직전까지 주변과 동떨어진 채 생활한 정황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A씨는 20살 때 집을 나온 뒤 작년 설 이후로 대구에 사는 부모와 연락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이 이들을 발견했을 당시 원룸 도시가스는 끊긴 상태였다.

게다가 이웃 주민과도 교류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원룸에 사는 이웃 주민은 "평소 (A씨가) 많이 아파 보였다. 얼굴이 핼쑥해 아픈 사람이란 걸 쉽게 알 수 있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구미시사회복지협의회 관계자는 "고독사라는 면에서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는 것이 안타깝다"며 "자치단체나 복지기관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으면 알 수도 없고 복지 혜택도 받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