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7 19:20 (금)
미국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 규모 5.0 지진 후 용암 분출.. 주민 1만여 명 대피령

미국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 규모 5.0 지진 후 용암 분출.. 주민 1만여 명 대피령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5.0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화면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3일(현지시간)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하와이 빅 아일랜드에서 규모 5.0의 지진이 일대를 강타했다고 발표했다.

이 지역은 지진 이후 용암이 분출해 인근 주민 1만여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진 상태이며 재난당국이 이재민 수용시설을 마련한 상태이다.

재난 당국은 현지시각 오늘 오전 10시 반 해발 천 250m의 활화산인 킬라우에아 주변에서 규모 5.0의 지진에 이은 여진이 잇따라 발생한 뒤 푸오오벤트 분화구의 동쪽 균열 지대에서 용암과 증기가 분출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의 진앙은 킬라우에아 화산 남쪽 기슭의 지하 6.9km 지점이며, 태평양 쓰나미 경보센터는 "이 정도로는 쓰나미는 일어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하와이 카운티의 재닛 스나이더 대변인은 "붉은 용암이 모할라스트리트 쪽으로 내려오는 모습이 포착돼 강제 대피령을 내렸으며 얼마나 많은 가옥이 위험에 노출돼 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하와이 화산 국립공원 내 킬라우에아 화산은 아직까지 활발한 활동 중인 활화산으로 알려져 있으며, 1980년대 분출된 마그마 등이 굳어져 만든 절경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찾는 관광명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